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영, 공군 하늘사랑 장학재단에 100억 기부

창업주 이중근 회장이 공군 복무… 매끼 2인분 식사 ‘밥값 갚는 마음’


부영그룹은 한국전쟁 정전 70주년을 맞아 1일 서울 동작구 공군호텔에서 공군 하늘사랑 장학재단에 100억원을 기부했다고 1일 전했다. 기부금은 공군 유가족 생활지원금 및 장학기금으로 사용된다. 하늘사랑 장학재단은 훈련 중 순직한 공군 조종사 유자녀들을 지원하기 위해 2010년 설립됐다. 부영그룹은 2018년부터 재단에 기부해왔다.

공군 출신인 창업주 이중근 회장이 군 생활 5년 반 동안 매끼 식사 2인분을 제공받아 ‘밥값을 갚는다’는 생각으로 기회가 있을 때마다 공군에 기여하고자 했다고 부영그룹은 설명했다. 이 회장은 1961년 항공병학교 지원 당시 키(186㎝)가 너무 크다는 이유로 불합격할 뻔했다고 한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이 회장은 현재 공군예비역 모임 ‘로카피스’의 회장을 맡아 공군 후원은 물론 예비역과 현역 간 친교를 맺는 가교 역할을 꾸준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희범 부영그룹 회장은 기부금 전달식에서 “순직 조종사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하며 유자녀들이 자긍심을 가지고 훌륭한 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은 “이 회장의 기부 정신이 훼손되지 않도록 장학금으로 잘 활용하겠다”고 약속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