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G전자, ‘동급 최고 효율’ 제습기 출시

냉매를 압축하는 실린더 2개 탑재
1일 5.7시간 사용 시 전기료 6000원

모델이 LG전자의 2023년형 ‘휘센 듀얼 인버터 제습기’를 사용하고 있다. 이 제품은 차별화한 핵심부품인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강력한 제습 성능을 갖췄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동급 용량의 제습기 가운데 효율이 가장 뛰어난 2023년형 ‘휘센 듀얼 인버터 제습기’를 1일 출시했다. 이 제품은 냉매를 압축하는 실린더가 2개인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했다.

한 번에 보다 많은 냉매를 압축할 수 있어 제습 성능과 에너지 효율이 높다. 전력 1㎾h에 16ℓ 제품은 습기 3.2ℓ, 20ℓ 제품은 2.81ℓ를 흡수한다. 한국에너지공단에 에너지소비효율등급이 등록돼 판매 중인 동급 용량의 제습기 중 제습 효율이 가장 우수하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LG 휘센 제습기 신제품 3종과 지난해 출시된 5종은 모두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이다. 매일 평균 5.7시간의 ‘스마트 제습’ 모드를 사용할 경우, 월 전기료는 20ℓ 제품이 약 8000원, 16ℓ 제품은 약 6000원이다(한국에너지공단 월간 에너지비용 기준).

제품 색상은 전문가들이 엄선한 오브제컬렉션 컬러인 카밍 베이지, 클레이 브라운을 채택했다.

실내 습도를 감지해 자동으로 습도를 조절하는 스마트 제습, 쾌속 제습, 저소음 제습, 젖은 신발과 옷장 틈새를 건조하는 집중 건조 등의 다양한 제습모드를 갖췄다.

조민아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