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손발 안맞고 서브·리시브도 난조… 女배구, 홈팀 튀르키예에 3-0 완패

VNL 첫 경기… 오늘 캐나다와 2차전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박정아가 1일(한국시간) 튀르키예 안탈리아 스포츠홀에서 열린 2023 VNL 1주차 튀르키예와의 경기에서 공격하고 있다.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웹사이트 캡처

한국 여자배구가 2023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첫 경기를 패배로 시작했다.

세자르 곤살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24위)은 1일(한국시간) 튀르키예 안탈리아 스포츠홀에서 열린 2023 VNL 1주차 첫 경기에서 튀르키예(7위)에 0대 3(14-25 17-25 24-26)으로 셧아웃 패배했다.

1~2세트를 내준 한국은 3세트 대등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듀스까지 갔다. 목적타로 상대 서브를 흔들고, 다양한 공격 루트를 활용하려 했다. 튀르키예의 범실도 이어지는 등 앞선 세트와 달리 접전이 펼쳐졌다. 23-24 매치포인트 상황에서 주장 박정아가 공격을 성공시키며 듀스로 접어들었다. 하지만 곧바로 연속 실점을 하며 경기를 마쳤다.

전반적으로 크게 밀린 경기였다. 공격 득점은 28-51로 거의 두 배 차이가 났다. 정지윤이 10점으로 팀 내 최다득점을 올렸고, 주장 박정아 6점, 이주아 강소휘 4점, 표승주가 3점으로 뒤를 이었다. 서브에서도 1-4로 밀리는 등 리시브가 많이 흔들렸고, 블로킹도 4-6으로 뒤졌다. 범실은 15개로 상대(22개)보다 적었다.

지난해 12경기 전패 수모를 겪고 이번 대회에서 반등을 노리는 한국은 아직까지는 합이 100% 잘 맞아떨어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세터와 공격수들의 호흡이 맞지 않는 모습이 여러 차례 나왔고, 서브 리시브가 잘 안 되고 디그 후 연결도 깔끔하지 않을 때가 종종 보였다. 다만 양쪽 날개에 치우친 공격이 아닌 다양한 루트를 시도하고, 세계적인 강팀의 홈에서 마지막 세트 듀스까지 간 것은 성과였다.

한국은 2일 오후 11시 캐나다(14위)와 1주차 2차전을 치른다. 캐나다는 첫 경기에서 폴란드에 2대 3으로 패했다.

캐나다는 VNL에서 그나마 해볼 만한 팀으로 여겨지지만, 현재 한국에는 결코 쉬운 상대가 아니다. 한국은 앞서 캐나다를 상대로 15경기 무패를 이어오다 지난해 첫 패배를 당했다. 첫 세트를 21-25로 패한 뒤 2~3게임은 각 13, 16점밖에 내지 못하며 허무한 셧아웃 패배를 당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