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O, 北 미사일 규탄 첫 결의문… 美 “김정은 책임 물을 것”

미·일 국방장관 회담 “공조 강화”
조현동 주미 대사 “응분의 대가”
국제사회 비판 여론 연일 높아져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실은 ‘천리마 1형’ 로켓이 31일 평안북도 동창리의 위성 발사장에서 발사되는 사진을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일 공개했다. 뉴시스

북한의 지난 31일 우주발사체 발사에 대해 유엔 산하 국제해사기구(IMO)가 처음으로 규탄 결의문을 채택하는 등 국제사회 비판 여론이 연일 높아지고 있다. 북한이 재발사를 예고한 가운데 미·일 국방장관은 회담을 하고 한·미·일 3국 공조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IMO 해사안전위원회는 3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본부에서 열린 제107차 회의에서 국제 항행 안전을 위협하는 북한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IMO는 결의문에서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IMO 산하 해사안전위가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결의를 채택한 것은 처음이다.

IMO는 특히 “적절한 사전 통보를 하지 않아 선원들과 국제 해운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했다”며 규정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관련 규정에 따르면 미사일·위성 발사, 해상 훈련 등의 경우 이를 5일 전에 소속된 구역 조정국에 알려야 한다. 북한은 발사 이틀 전인 29일 일본 해상안전청에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할 예정이라고 통보했다. IMO에는 30일 오전 이메일로 이를 알렸다.

북한은 IMO에 이번 미사일 발사가 “정확한 과학적인 계산과 탄착지점, 해역을 항해하는 선박의 항로 등을 고려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부 장관과 하마다 야스카즈 일본 방위상은 1일 도쿄 방위성에서 회담하고 북한의 재발사에 대비해 한·미·일 3국이 경계와 감시 활동을 강화할 것이라는 인식을 공유했다. 오스틴 장관은 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미국 본토와 동맹국의 안전을 위해 모든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스틴 장관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도 총리관저에서 약 30분간 면담했다.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로 지역 안보가 한층 엄중해지고 있다”며 “미·일동맹의 억지력, 대응력 강화를 통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확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존 커비 미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브리핑에서 “우리는 계속해서 동맹 및 파트너들과 협력해 김정은과 그의 체제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동 주미대사는 워싱턴 특파원 간담회에서 “어떤 발사도 응분의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는 핵협의그룹(NCG) 1차 회의 개최를 위해 일정을 조율 중으로, 북한의 추가 발사 경과에 따라 추가 제재를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애 기자,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