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U-20 대표팀, 2연속 8강행… 5일 나이지리아와 ‘대격돌’

3-2 승리… 亞 국가 중 유일 생존
나이지리아전 역대 전적 2승 2패

한국 20세 이하(U-20) 국가대표팀의 최석현이 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16강전에서 대표팀의 세번째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한국은 에콰도르를 3대 2로 꺾고 8강전에 진출했다. 연합뉴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 국가대표팀이 월드컵에서 2회 연속 8강행에 성공했다. 남미와 유럽 국가들의 강세가 이어지는 이번 대회에서 아시아 팀으로는 유일하게 생존했다.

대표팀은 2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16강전에서 에콰도르를 3대 2로 꺾었다. 배준호가 1골 1도움으로 맹활약했고 이영준과 최석현도 1골씩 넣었다.

포문을 연 건 이영준이었다. 전반 11분 배준호의 크로스를 가슴으로 받은 다음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영민한 오프 더 볼 움직임으로 오프사이드 수비를 깨뜨리며 선취점을 안겼다.

기세를 올린 대표팀은 8분 만에 추가점을 올렸다. 이번엔 첫 골을 도운 배준호가 해결사로 나섰다. 전반 19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박창우의 패스를 넘겨받은 뒤 직접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한 번의 페이크 동작으로 수비와 골키퍼까지 역동작에 걸리게 한 장면이 백미였다.

저스틴 쿠에로에게 페널티킥 골을 허용한 대표팀은 후반 시작과 함께 리드를 벌리는 쐐기골을 작렬했다. 코너킥 세트피스 상황에서 문전을 향한 이승원의 크로스에 최석현이 정확히 머리를 갖다 댔다. 에콰도르가 막판까지 거세게 추격했으나 1점을 더 만회하는 데 그치면서 최석현의 헤더는 결승골이 됐다.

이날 승리로 대표팀은 2019년에 열린 직전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8강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번 대회 전까지 5차례 8강 이상의 성적을 거뒀으나 두 대회 연속으로 진출한 적은 없었다.

아시아 축구의 맹주로서 자존심도 세웠다. 이번 대회 16강 문턱을 넘은 국가 중 아시아 팀은 한국이 유일하다. 남미 3개국, 유럽 2개국이 8강에 올랐다. 일본 이라크 우즈베키스탄은 조별리그와 16강전을 거치며 다 탈락했다.

대표팀은 오는 5일 오전 2시 30분 두 대회 연속 4강행에 도전한다. 상대는 아프리카의 복병 나이지리아다. U-20 대표팀 기준으로 한국은 나이지리아를 지금껏 네 번 만나 2승 2패로 호각세를 이뤘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