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헬리코박터균 없애면 협심증도 예방된다

분당서울대병원 김나영 교수팀 논문
심근경색 등 심혈관질환에도 효과


위암·위궤양 등의 원인으로 잘 알려진 헬리코박터파일로리균을 제거하면 협심증이나 심근경색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남성은 65세 이하, 여성은 65세 이상에서 제균 시 심혈관질환 예방 효과가 더 두드러졌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팀은 2003~2022년 위내시경 검사를 받은 7608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심장 관상동맥 질환이 없는 헬리코박터균 감염자 4765명에 대해 제균 치료 그룹(3783명)과 제균하지 않은 그룹(982명)으로 나눠 장기간 추적관찰했다. 두 그룹은 연령, 성별, 음주량, 흡연 여부, 당뇨병, 고혈압, 아스피린 섭취량 등의 차이가 없어 정확한 비교가 가능했다.

그 결과 남녀 모두에서 제균 치료를 받아 헬리코박터균이 박멸된 이들의 관상동맥 질환 누적 발병률이 비제균 그룹에 비해 유의미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성은 65세 이하에서, 여성은 65세 이상에서 예방 효과가 컸다. 이런 남녀 차이와 관련해 여성 호르몬(에스트로젠)이 감염에 대한 면역 반응을 강화하고 혈관을 확장하는 효과를 갖고 있다 보니 에스트로젠 수치가 비교적 낮은 65세 이하 남성이나 65세 이상 여성에서 제균 치료로 인한 심혈관질환 예방 효과가 높은 것으로 연구팀은 추정했다.

김 교수는 5일 “최근 위병변을 일으키는 헬리코박터균이 전신의 ‘염증성 사이토카인(면역전달 물질)’ 활성화를 비롯해 지질 대사 장애를 유발하고 혈관 손상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며 “감염이 확인되면 제균 치료를 적극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헬리코박터(Helicobacter)’ 최신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