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하철 인파사고 막는다’… 지하철 승강장 혼잡도 실시간 공개

정부, 모니터링 AI 모델 개발
김포골드라인 10개역 등 포함
9월 서울 지하철부터 시범운영

지난달 9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김포골드라인 고촌역에 골드라인 혼잡 완화 대책 관련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김포골드라인 등 역사 내 밀집 인파 사고가 우려되는 지하철역 승강장의 혼잡도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반 데이터 분석 모델 개발에 나섰다. 혼잡도가 극심한 지하철역의 경우 대체교통수단 이용을 안내하기 위해서다.

행정안전부 통합데이터분석센터는 지하철역 승강장의 혼잡도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AI 기반 데이터 분석 모델 개발에 착수해 오는 8월까지 개발을 마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이 모델은 실시간 교통카드 승하차 정보, 역별 지하철 출발·도착 시각, 역별 승강장 면적을 토대로 승강장 체류 인원과 밀집도를 실시간으로 도출해 혼잡수준을 판단한다.

승강장 체류 인원은 승차 대기 인원과 하차 후 승하차 게이트로 이동하는 인원을 합한 숫자다. 밀집도는 승강장 체류 인원을 승강장 면적으로 나눠 면적당 기준인원을 산출한다. 이를 이용해 혼잡도를 여유·보통·혼잡 3단계로 구분토록 했다. 기술이 적용되면 승강장 내 혼잡도가 심할 경우 역사 외부나 게이트 입구 안내판에 ‘현재 지하철 승강장이 매우 혼잡하니 대체 교통수단을 이용해달라’는 메시지가 송출된다.

정부는 서울교통공사, 김포시, 김포골드라인과 협업해 서울지하철 군자역·장한평역과 김포골드라인 역 10곳을 활용해 모델을 개발키로 했다. 군자역은 5·7호선 환승역이며 장한평역과 김포골드라인 역은 모두 환승이 없는 단일호선 형태다.

9월 서울 지하철부터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서울교통공사 앱 ‘또타지하철’ 등을 통해 역별 혼잡도 상황을 시민에 알릴 예정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역사 내 혼잡도를 미리 안내받으면 이용자가 다른 교통수단으로 분산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역사 관리자들도 안전대책을 빠르게 시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운행 혼잡도가 높은 김포골드라인의 경우 시민이 안전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혼잡시간대 소방·경찰 인력 배치, 재난안전통신망 단말기 대여, 지하철 인파 분산 캠페인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