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마침내 활짝 핀 로즈 장… 72년 만에 데뷔전 우승

컵초와 연장 2차전 승부 끝에 이겨
LPGA투어 첫 노버디 우승 기록도

로즈 장이 5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저지시티의 리버티 내셔널GC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미즈호 아메리카스오픈에서 2차 연장 끝에 우승을 차지한 후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아마추어 세계랭킹 1위 최장기간(141주) 기록 보유자인 로즈 장(미국)이 프로 데뷔전에서 우승했다. 1951년 베벌리 핸슨(미국)이 이스턴오픈에서 우승한 이후 무려 72년 만이다.

로즈 장은 5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저지시티의 리버티 내셔널GC(파72·6656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미즈호 아메리카스오픈(총상금 275만 달러)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없이 보기만 2개를 범해 2타를 잃었다.

최종 합계 9언더파 279타를 기록한 로즈 장은 제니퍼 컵초(미국)와 동타를 이뤄 연장에 돌입했다. 18번 홀(파4)에서 치러진 연장 1차전에서 비겼다. 하지만 같은 홀에서 열린 연장 2차전에서 파를 잡아 보기에 그친 컵초를 제치고 우승 상금 45만 달러(약 5억8000만원)를 획득했다.

중국계인 로즈 장은 5월 말 프로 전향을 선언했다. 이 대회는 그의 프로 데뷔전이었다. 아직 LPGA 투어 회원이 아닌 로즈 장은 이번 우승으로 LPGA 투어 회원 자격도 취득했다.

로즈 장은 이날 경기한 선수 62명 가운데 유일하게 버디를 한 개도 잡지 못했다. 노버디에도 불구하고 우승한 것도 LPGA 투어 역사상 진기록으로 남게 됐다.

로즈 장은 아마추어 세계랭킹 1위 최장기간 기록 보유자다.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사상 최초의 개인전 2연패, 미국 스탠퍼드대 사상 최다 우승 기록(12승) 등 화려한 아마추어 커리어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오거스타 여자 아마추어 대회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공교롭게도 연장전 상대 컵초는 오거스타 여자 아마추어 대회 초대 챔프다.

한국 선수로는 유해란(22·다올금융그룹)이 3위(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로 가장 좋은 성적표를 받았다. ‘맏언니’ 지은희(37·한화큐셀)는 17번과 18번 홀(이상 파4) 연속 보기로 공동 4위(최종합계 7언더파 271타)에 올랐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