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최석현 머리로 쓴 4강 신화… 무관심을 환호로 바꿨다

연장 접전 끝 나이지리아 제압
철벽 수비·세트피스 운용 빛나
9일 이탈리아 상대로 준결승전

최석현이 5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FIFA U-20 월드컵 8강전 나이지리아와의 경기에서 연장 전반 헤더로 결승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한국은 U-20 월드컵 2연속 4강 진출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연합뉴스

한국 20세 이하(U-20) 남자축구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2연속 4강 진출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스타플레이어는커녕 K리그 주전 선수도 거의 없어 무관심 속에 출전한 대회에서 차세대 태극전사들은 강한 팀워크를 바탕으로 새 역사를 썼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5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FIFA U-20 월드컵 8강전에서 나이지리아를 1대 0으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전·후반을 득점 없이 마친 한국은 연장 전반 5분 이승원(강원FC)의 코너킥을 최석현(단국대)이 헤더로 연결해 결승점을 뽑았다.

이로써 한국은 2019년 폴란드대회 준우승에 이어 2회 연속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 축구가 FIFA 주관 대회에서 4강에 오른 것은 역대 5번째다. U-20 월드컵 3회(1983·2019·2023), 2002 한일월드컵, 2012 런던올림픽이다.

한국은 이날 경기까지 3승2무로 5연속 무패행진 중이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한국 남녀 대표팀이 FIFA 주관 대회에서 5경기 3승2무를 기록한 것은 한일월드컵 8강전 스페인전 승부차기 승리 이후 21년 만이다.

저조한 관심 속에서 일궈낸 성과라 더욱 뜻깊다. 코로나19로 국제경기 경험을 쌓을 기회가 적었고, 2017년 대회 이승우나 2019년 이강인 같은 스타급 선수도 없어 기대보다는 우려가 컸다. 김 감독이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감격에 겨워 울컥하며 “사실 우리 선수들에 대해 기대는 없고 우려가 많았다”며 “선수들 잠재력이 있는데 그것조차 인정받지 못해 마음이 아팠다”고 한 이유다.

김 감독은 “집중력 싸움이니 끝까지 우리가 포기하지 않고 한국의 힘을 보여주면 이길 수 있다고 말해줬다”며 “저를 포함한 코칭스태프를 잘 따라와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앞으로 한국 축구의 미래가 될 것 같다”고 제자들을 칭찬했다.

김은중호는 볼점유율은 적게 가져가더라도 실리 축구로 강호들을 차례로 격파했다. 프랑스와의 첫 경기에서는 볼점유율 32%-57%(경합 12%), 슈팅수 9-24로 뒤졌지만 2대 1로 이겼고, 16강 에콰도르전도 점유율 27%-60%(경합 13%), 슈팅수 8-26으로 뒤졌지만 3대 2로 승리했다.

배경에는 탄탄한 수비조직력과 효율적인 세트피스가 있다. 나이지리아전도 마찬가지였다. 점유율 32%-46%(경합 22%), 슈팅수 4-22로 크게 밀렸지만 유효슈팅은 1-3으로 큰 차이가 없었다. 좋은 수비 후 철퇴 같은 세트피스 공격 한 방이 승리를 가져왔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는 단 한 번의 유효슈팅을 골로 연결하는 날카로움을 선보였다.

김은중호는 이번 대회 8골 중 4골을 세트피스로 뽑았다. 전담 키커 이승원은 4도움을 올리며 4년 전 이강인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당시 이강인은 2골 4도움으로 한국을 결승으로 이끌었다. 도움 4개를 모두 세트피스로 기록한 것은 이승원이 한국 축구 역대 최초다.

한국의 다음 목표는 2연속 U-20 월드컵 결승 진출이다. U-20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9일 오전 6시 아르헨티나 라플라타에서 이탈리아와 4강전을 치른다. 4강에서 승리하면 이스라엘-우루과이 경기 승자와 우승을 놓고 다툰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