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악재 덮으려다 더 꼬인 민주당

권칠승 “천안함장이 부하 다 죽여”
이래경 논란 와중 대변인 막말
비명계 “이재명이 당 망가뜨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5일 혁신기구 위원장으로 임명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과거 SNS 발언 논란으로 9시간 만에 사퇴하면서 민주당을 향한 비난의 파고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과 김남국 의원의 가상자산 보유 논란 등 거듭된 악재를 극복하기 위해 외부 인사를 모셔왔지만, 인사 검증 과정은 물론 임명 직후 발생한 논란에 대한 대응까지 화를 더욱 키우기만 했다.

이 이사장이 지난 2월 페이스북에 ‘자폭된 천안함’이라는 표현을 썼던 사실이 현충일을 하루 앞둔 이날 밝혀지며 비난 여론에 휩싸였다.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은 이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며 “해촉 등 조치 연락이 없으면 내일 현충일 행사장에서 천안함 유족, 생존 장병들이 (이재명 대표를) 찾아뵙겠다”고 밝혔다.

최 전 함장에 대한 권칠승(사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의 반응은 논란을 더욱 증폭시켰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날 고위전략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무슨 낯짝으로 그런 얘기를 하는거냐. 부하들을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며 “원래 함장은 배에서 내리는 게 아니다”고 비판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후 공지를 내고 “당직 인선과 관련해 천안함 유족 및 생존 장병의 문제 제기에 충분히 공감하지만, 책임도 함께 느껴야 할 지휘관은 차원이 다르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당의 공식적인 입장을 전하는 수석대변인이 할 말이 아니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유상범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란을) 수습해야 할 대변인이 이런 말을 했다는 것은 왜곡된 인식이 민주당 전체에 팽배해 있다는 것”이라며 “막말에 막말을 더한 권 수석대변인은 대변인 직에서 물러나고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이 지난달 14일 의원총회에서 결정한 당 쇄신 작업은 위기에 봉착한 모습이다. 비명(비이재명)계는 ‘이재명 흔들기’에 나섰다.

한 비명계 재선 의원은 “지명을 철회하고 대국민 사과하고 개선책까지 발표했어야 하는데, 타이밍을 놓쳤다”며 “이재명 리더십에 빨간불이 들어왔다”고 지적했다. 비명계 초선 의원도 “그런 사람을 데려다 놓고 혁신하겠다는 건 코미디”라며 “정말 논란 발언에 대해 몰랐다면 검증 시스템도, 당도 개판이라는 소리”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있는 한 이런 일이 반복될 수밖에 없다”며 “1년 동안 당을 망가뜨리는 일밖에 한 게 없다. (이 대표) 본인이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동환 박장군 신용일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