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인천 송도 재외동포청 청사에서 개최된 재외동포청 출범식에 참석해 이기철 재외동포청장에게 현판을 전달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전 세계 어디에 계시든 우리 동포의 아픔을 보듬는 것이 국가의 책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제공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