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AIST 자율보행로봇, MIT 제치고 우승

런던 경진대회… 세계 11개 팀 출전
무선통신제한 환경 등서 임무 기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기·전자공학부 명현 교수 연구팀이 최근 영국 런던에서 열린 국제로봇 및 자동화 학술대회 주최 사족로봇 자율보행 경진대회에서 우승했다. 사진은 명 교수팀을 비롯한 각국 참가팀들 모습. KAIST 제공

별도의 시각·촉각 센서 도움 없이도 계단을 성큼 오를 수 있는 보행로봇 제어기 ‘드림워크(DreamWaQ)’를 장착한 한국과학기술원(KAIST) 자율보행 로봇이 국제 경진대회에서 우승했다.

6일 KAIST에 따르면 이 대학 전기및전자공학부 명현 교수 연구팀은 최근 영국 런던에서 열린 국제 로봇 및 자동화 학술대회(ICRA) 주최 사족로봇 자율보행 경진대회(QRC)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한국팀은 미국 홍콩 이탈리아 프랑스 등 11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가로 10m, 세로 20m 크기 평탄한 경기장에서 예선전, 15도 경사진 같은 경기장에서 준결승, 모든 구간에 삼각형 블록·박스 장애물을 추가한 환경에서 결승전을 각각 치렀다.

결승전에서는 KAIST가 총점 246점을 따내 60점 획득에 그친 미 매사추세츠 공과대(MIT)를 압도적인 차이로 따돌리며 우승을 거머쥐었다. KAIST 팀은 소형 사족 보행 로봇을 사용했으나 가장 빠르게 움직이며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결승전에서 원격 수동 조작을 위주로 한 팀들이 평균 약 49분의 완주 시간을 기록한 반면 KAIST 팀은 자율 보행 위주로 41분 52초의 완주 시간을 기록했다.

연구팀은 우승 상금으로 2000만원 상당 보행 로봇과 300만원 상당 보조금을 받게 된다. KAIST 연구팀은 다양한 환경 속 자율보행을 위해 카메라·3차원 라이다(LiDAR) 센서·관성 센서(IMU)·관절 센서에서 획득된 정보를 모두 융합해 시스템을 만들었다. 명 교수는 “다양한 산업 현장과 무선통신 제한 환경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등 국내 로봇산업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