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민우혁 “‘차정숙’은 가족의 소중함 다시 느낀 작품”

이식외과 전문의 로이킴 역
뮤지컬·드라마로 바쁜 한 해
“다양한 장르·캐릭터에 도전”

JTBC 드라마 ‘닥터 차정숙’에서 로이 킴 역을 맡은 배우 민우혁. 이음컴퍼니 제공

정민이 엄마, 구산대병원 교수 서인호의 아내가 아닌 ‘차정숙’으로서 새 인생이 시작된다. 지난 4일 시청률 18.5%로 종영한 JTBC 드라마 ‘닥터 차정숙’은 20년차 주부 정숙(엄정화)이 대학병원 레지던트로 새 출발을 하면서 인생 2막을 여는 내용이다. 뒤늦게 꿈을 이루려는 정숙은 가족을 넘어 자기 자신을 찾기 시작한다. 그의 성장 스토리는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뮤지컬 배우로 유명한 민우혁은 이 작품에서 정숙에게 연민과 사랑을 느끼는 대학병원 이식외과 전문의 로이킴 역할을 맡았다. 정숙이 위기를 맞을 때마다 나타나 도와주는 ‘키다리 아저씨’이자 ‘왕자님’ 같은 존재다. 그가 드라마에서 주연을 한 건 처음이다. 지난 2일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민우혁을 만났다.

두 아이의 아빠인 그는 “이 드라마를 하면서 나도 가족의 의미를 되찾게 됐다”고 운을 뗐다. “저 역시도 가족을 위해 밖에서 열심히 일하고 정작 집에 와서는 애들과 놀아주지도 않고 가만히 있고 싶어했어요. 극 중 서인호를 보면서 ‘가정을 위한다는 건 남편들의 착각이구나’하고 반성하게 되더라고요. 그래서 주부 시청자들이 왕자 같은 로이를 좋아해 준 것 같아요. 로이라서 행복했어요(웃음).”

‘닥터 차정숙’은 코믹한 작품이지만 가족에 대해 생각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민우혁은 “정숙이 인호의 외도 사실을 알았을 때 슬퍼했던 건 자식들에게 부끄러운 부모가 됐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 모습을 보며 마음이 아팠다”며 “아이들 때문에 선뜻 이혼하지 못하고 가정을 지키려는 정숙이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절실히 볼 수 있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민우혁은 뮤지컬 ‘영웅’과 드라마 촬영을 병행하느라 바쁜 한 해를 보냈다. ‘영웅’의 무대에 오를 때 그는 안중근의 이야기를 관객에게 잘 들려줘야 한다는 사명감을 가졌다고 했다. 민우혁은 “그 어느 때보다 진중하게 작품에 임하면서 배우로서 한 단계 성장했다”고 돌아봤다.

2013년 뮤지컬 ‘젊음의 행진’으로 데뷔한 그는 22편의 뮤지컬에 출연했다. 드라마는 7편에 나왔으나 비중 있는 역할은 이번이 네 번째였다. 10년간 쉬지 않고 달려온 그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은 ‘레미제라블’이었다. 작품 자체라기보다 그 공연을 본 팬이 해준 말이 배우로서 그를 각성하게 했다.

당시 그는 무대에 올라 연기와 노래를 잘 보여주는 것에 몰두했다. 어느 날 ‘레미제라블’을 본 한 팬이 “내 인생이 너무 힘들어서 몇 번이나 포기하고 싶었다. 그런데 오늘 공연을 보고 살아갈 힘을 얻었다”라고 말했다. 민우혁은 “뒤통수를 탁 맞는 느낌이었다. 그동안 나는 뭘 위해서 무대에 서서 연기를 하려고 했는지 돌아봤다”며 “내 연기가 누군가의 인생을 바꿀 수도 있겠다는 사명감을 갖고 연기하게 됐다”고 전했다.

뮤지컬 분야에서 이미 자신의 입지를 확고하게 다진 그가 드라마에 도전하는 이유가 궁금했다. “뮤지컬은 멀리 있는 관객석까지 감정이 전달돼야 해서 소리나 동작이 중요하잖아요. 드라마에선 아무 액션을 하지 않고 눈으로 응시만 해도 어떤 감정인지 표현할 수 있더라고요. 다양한 감정 표현을 위해 도전했어요. 앞으로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에 도전하고 싶어요.”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