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中 “한반도 문제서 한쪽 우려만 중시한 적 없어”

韓 대사관 고위 관계자 발언 반박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중국 정부가 한반도 문제 관련 북한의 안보 우려만 중시한다는 한국 고위 관계자 발언에 대해 “중국은 어느 한쪽의 우려만 중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6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한반도 문제에서 시종일관 사안의 시비곡직에 따라 입장을 결정하고 각 측의 합리적 우려를 균형 있게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어느 한쪽의 우려만 중시하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중요하고 건설적인 역할을 해 왔다”면서 “우리는 일관된 입장에 따라 계속해야 할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왕 대변인의 발언은 주중 한국 대사관 고위 관계자가 전날 한국 특파원들을 만나 “중국은 북한의 안보 우려만 중시할 것이 아니라 북한 핵·미사일 도발에 직면한 한국의 정당한 안보 우려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한 반박으로 해석된다. 대사관 고위 관계자는 중국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북한 관련 회의에서 확장억제를 강화한 한·미 워싱턴선언을 비판한 데 대해 “워싱턴선언은 고도화된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한·미동맹 차원에서 합의한 것으로 여타국이 우려를 표명할 사안이 아니다”고 말했다. 중국은 지난 4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워싱턴선언이 채택되자 “진영 대결을 선동하고 핵 비확산 체계를 파괴해 한반도의 긴장을 격화시킨다”며 “결연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은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도발에도 북한의 합리적인 안보 우려를 해소해야 한다며 두둔하는 태도를 보여왔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