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천안함 자폭설’에 ‘민주당 자폭’… 비명계 “이재명 책임”

검증 허들 높아져 위원장 구인난
지도부 일각 “내부 인물서 찾자”
이상민 “李 사퇴” 계파 갈등 증폭

최원일(오른쪽 두 번째) 전 천안함장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이 끝난 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다가가 면담을 요청하고 있다. 최 전 함장은 “어제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제가 부하들을 죽였다고 했는데 (천안함 사건은) 북한의 만행이죠”라고 물었고, 이 대표는 답하지 않았다고 한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됐던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천안함 자폭’ 발언 논란으로 9시간 만에 사퇴했지만, 민주당 내부에서는 ‘이래경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혁신기구의 출범을 요구하는 당 안팎의 압박 때문에 새 위원장 인선에 속도를 내야 하는데, 이번 사태로 ‘검증 허들’이 높아져 구인난이 극심해졌다. 게다가 ‘인사 검증 부실’을 고리로 한 비명(비이재명)계의 이재명 대표 공격도 거세져 당내 계파 갈등이 재점화되는 분위기다.

이 이사장 사퇴 다음 날인 6일 민주당 지도부에서는 이 이사장의 과격한 SNS 발언을 제대로 검증하지 못해 화를 키웠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다. 지도부 고위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발표 전날 밤에야 인선 내용을 통보받았다”며 “인터넷에서 몇 시간만 검색해봐도 알 수 있는 발언인데, 지도부 내에서조차 보안만 강조하다 보니 큰 사고가 났다”고 말했다.

지도부의 다른 의원도 “이 이사장이 그나마 빠르게 사의를 표명해 다행”이라며 “(사퇴하지 않았다면) 현충일 내내 ‘천안함 자폭’ 발언이 계속 나왔을 텐데, 그 내상을 어떻게 감당하냐”고 반문했다.

새 혁신위원장 인선에 대한 민주당 지도부의 고민은 더 깊어졌다. 이미 한 차례 검증에 실패한 상황에서 같은 실수가 반복된다면 ‘이재명 책임론’이 폭발할 것이기 때문이다. 지도부 핵심 관계자는 “검증 기준과 허들이 너무 높아졌다”며 “이제는 혁신위원장 검증을 장관보다 더 세게 할 텐데, 어떤 외부 인사가 선뜻 혁신위원장을 맡으려 하겠냐”고 말했다.

이런 우려 때문에 지도부 일각에서는 혁신위원장을 당내에서 충원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외부 인사가 오려고 하지 않는다. 누구라도 그렇지 않겠냐”면서 “당내에도 훌륭한 분이 많으니 이참에 외부 인사에서 찾지 말자”고 제안했다.

혁신위원장 인선 실패를 둘러싼 계파 간 충돌은 이날도 계속됐다. 비명계에서는 이 대표에 대한 대표직 사퇴 요구가 공개적으로 터져 나왔다. 비명계 중진 이상민 의원은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사퇴를 하루라도 빨리해야 될 것”이라며 “이 대표의 영향력이 막대하게 미치는 상황에서 온전하게 혁신위의 리더십이 있을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한 비명계 초선 의원은 “결국 인사 검증의 책임은 이 대표와 조정식 사무총장에게 있는 것 아니겠냐”면서 “8일 의원총회에서는 이 대표의 사과와 조 사무총장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친명(친이재명)계는 이 대표 책임론을 일축하며 외부 인사 혁신위원장을 요구한 비명계에 책임을 돌렸다. 한 친명계 핵심 의원은 “우리 당 국회의원이나 전직 의원, 당 원로 중에서 찾았으면 이런 문제가 없었을 것 아니냐”면서 “저쪽(비명계)에서 계속 외부 인사를 고집하다 보니 이 난리가 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장군 신용일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