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대표가 제대로 한 게 없다” 공세도… 민주, 내분 격화

李, 책임 방식 묻는 질문엔 회피
이상민 “李 사퇴땐 갈등 최소화”
권칠승, 오늘 前천안함장 만나 사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이정미(앞줄 오른쪽) 정의당 대표, 10·29 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 등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이태원참사 진상규명특별법’의 신속한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이한결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이래경 혁신위원장이 임명 9시간 만에 물러난 사태에서 좀처럼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다. 여러 악재에 처한 당을 쇄신하기 위해 혁신기구를 띄우려 했는데 오히려 더 큰 위기에 처한 모습이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당에서 벌어지는 문제에 대해 당대표가 언제나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이라며 “내부 논의를 충분히 했든 안 했든 결과에 대해서는 언제나 무한 책임을 지는 게 당대표가 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지난 5일 자신이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천안함 자폭’ 등 과거 SNS 발언 문제로 사퇴한 것을 두고 인사 검증 부실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자 책임을 인정한 것이다.

이 대표는 그러나 ‘어떤 방식으로 책임져야 한다는 것인가’ ‘거취 문제를 얘기하는 것인가’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비명(비이재명)계는 이날도 ‘이재명 책임론’ 공세를 이어갔다. 이상민 의원은 KBS라디오에서 “이 대표가 용기를 내 스스로 퇴진하는 길을 걷게 되면 내부 분열이나 갈등을 최소화하는 쪽으로 지혜와 역량을 모으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책임론’은 오는 12일 의원총회에서 더욱 거세게 분출될 전망이다. 의총 발언을 준비 중인 비명계 핵심 의원은 “검증도 안 하고 당대표 구미에 맞는 사람만 앉히려는 작태를 보면 당을 완전히 사당화하려는 것”이라며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과 김남국 코인 논란은 도덕성과 부패의 문제였지만 이번 건은 리더십의 문제다. 당대표가 제대로 한 게 하나도 없어 ‘삼중고’에 봉착한 것”이라고 일갈했다.

혁신위원장 후임 물색도 난관에 부닥쳤다. 원래도 부담이 큰 자리인데, 이 이사장 선임과 사퇴 과정이 부담을 더욱 키웠기 때문이다.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인 김영진 의원은 YTN라디오에서 “이 고난의 일을 하려는 분들이 많지 않은 게 현실”이라며 “혁신위원장을 마치 장관이나 총리 후보를 인사청문하듯 잣대를 갖다 대면 (선임이) 대단히 어려운 과정일 수 있다”고 말했다.

비명계 한 초선 의원은 “혁신위원장을 하겠다고 결단한 이 이사장의 과거 발언에 대해 이 대표가 ‘몰랐다’며 책임을 회피했는데, 누가 위원장을 하겠느냐”며 “이 이사장을 버린 이 대표의 인간성을 보더라도 이재명 리더십이 절반은 잘려나간 것”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5일 이 이사장의 해촉을 요구한 최원일 전 천안함장을 향해 “무슨 낯짝으로 그런 얘기를 하는 거냐. 부하들을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고 말했던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틀 만에 사과했다. 그는 “공당 대변인으로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천안함 장병 유족들을 비롯해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모든 분에게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천안함 생존 장병인 전준영씨는 이날 오후 최 전 함장에 대한 직접 사과를 요구하며 권칠승 의원실을 항의 방문했다. 전씨는 권 수석대변인과 면담하고 나온 뒤 “권 수석대변인이 사과한다고 했고, 최 전 함장도 사과를 받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8일 오후 최 전 함장을 직접 만나 사과할 예정이다.

이래경 이사장은 입장문에서 “‘자폭’이라고 적은 것은 전문가가 아닌 기업인 출신인 제가 순간 과잉 표현을 한 것임을 인정한다”며 “정확하게 얘기하자면 (천안함은) ‘원인불명 사건’이라는 것이 제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동환 박장군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