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골프 단신] 매킬로이 “골프 합병, 희생양 된 기분”

타이거 우즈 아들 주니어 대회우승

PGA투어 캐나다오픈 개막을 하루 앞둔 8일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PGA투어와 LIV 골프 통합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는 로리 매킬로이. AP연합뉴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8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BC 캐나다오픈 공식 기자회견에서 “두 단체의 합병 소식에 놀랐다”며 “프로 골프에 좋은 영향을 줄 수 있지만, 나는 희생양이 된 기분”이라는 소회를 밝혔다.

매킬로이는 LIV 골프로 이적한 선수들을 ‘배신자’로 간주했고 PGA 투어에 남은 선수들의 회의를 주도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지난 7일 PGA 투어와 LIV 골프, DP 월드투어가 합병을 선언하자 오히려 난처한 입장이 됐다.

매킬로이는 “개인적으로는 PGA 투어를 떠난 사람들은 이 투어에 큰 손해를 입히고 소송까지 했는데,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그들의 복귀를 환영하기는 어렵다”고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 “여전히 LIV를 싫어한다”면서도 “세계 최대 규모의 국부 펀드를 계속 적으로 삼느냐, 파트너가 되느냐의 문제였는데 결국 중요한 것은 돈이었고 적보다는 파트너가 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한 셈”이라고 이번 통합의 의미를 해석했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아들 찰리(14)가 아버지가 지켜 보는 가운데 압도적 경기력으로 주니어 대회서 우승했다. 야후 스포츠 등은 찰리가 지난 5일 허리케인 주니어 골프 투어 메이저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고 보도했다.

14~18세 부문에 출전한 찰리는 이틀간 36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치러진 대회에서 최종합계 1언더파를 적어내 정상을 차지했다. 2위 노아 맨리와는 무려 8타 차이의 완승으로 출전 선수 가운데 언더파는 찰리가 유일했다.

2년 전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또 다시 수술대에 오른 우즈도 아들의 경기를 보기 위해 대회장을 직접 찾았다. 우즈가 카트에 앉아 아들의 경기를 직접 관전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