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영등포구, 문래동 철공소 1279개 일괄 이전 추진

문래동 기계금속 집적지 전경. 뉴시스

서울 영등포구는 문래동 기계금속 단지의 서울 외곽 또는 수도권 인근 일괄 이전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구는 ‘문래동 기계금속 집적지 이전 타당성 검토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 1980년대부터 세운상가 등 도심 제조업체가 이전된 이 단지에는 현재 철공소 1279곳이 남아있다. 개발압력과 임대료 상승, 산업구조 변화 등으로 인해 산발적인 이전이 이어져서다. 90% 이상이 임차 공장으로, 금속가공제품제조업이 1003개로 전체의 75.8%를 차지한다.

구는 10월 용역이 완료되면 국회와 관계부처, 서울시 등을 설득해 이전 작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문래동 부지에는 4차 산업 관련 시설을 유치해 여의도 못지않은 신경제 중심지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