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화 대선 주자들 일제히 反트럼프… 오히려 웃는 트럼프

펜스도 출마… 공화 잠룡 10명으로
“표심 분산… 라이벌 많을수록 좋아”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이 부인 카렌 펜스와 함께 7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 앤케니에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이 내년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가운데 공화당 주요 대선 주자들이 반(反)트럼프 전선을 확대하고 있다. 대선 주자로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불안감을 자극해 존재감을 키우겠다는 전략이다.

펜스 전 부통령은 7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에서 열린 대선 출마식에서 “(의회 폭동이 일어난 2021년) 1월 6일은 미국 역사상 비극적인 날이었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무모한 말 한마디가 모든 사람을 위험에 빠뜨렸다”고 밝혔다. 펜스 전 부통령은 “그 운명의 날 트럼프는 나에게 자신과 헌법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했다는 사실을 국민이 알아야 한다”며 “이제 유권자들은 같은 선택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헌법을 무시하는 누구라도 대통령이 돼서는 절대 안 된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전직 부통령이 자신과 함께했던 대통령을 상대해 출마하는 건 극히 드문 일”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대선 주자들도 반트럼프 전선을 분명히 하고 있다.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는 전날 뉴햄프셔주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트럼프는 미국을 분열시키고 더 작게 만들었다. 지도자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크리스티 전 주지사도 트럼프 행정부 시절 펜스 전 대통령과 함께 ‘측근’ 그룹으로 꼽혔던 인물이다. 대통령직인수위 팀을 이끌었고 대통령 고문 자리에도 올랐었다. 그러나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사기 주장을 펴면서 갈라섰다.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는 최근 CNN 타운홀 미팅에서 1·6 의회 폭동에 대해 “그(트럼프)는 그날을 아름다운 날이라 생각하겠지만 내 생각에는 끔찍한 날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더그 버검 노스다코타 주지사도 출마를 선언하면서 공화당 대선 주자는 10명으로 늘었다. AP통신은 “트럼프 측은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를 제외한 어떤 후보도 자신을 무너뜨릴 만큼 반발 표심을 결집할 수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트럼프는 라이벌이 많을수록 좋다”고 분석했다.

데이터 분석업체 파이브서티에잇이 주요 여론조사기관 발표를 종합해 평가한 지지율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53.7%로 디샌티스 주지사(21.3%)를 32.4% 포인트나 앞선다. 지난 3월 1일 두 후보 지지율은 각 45.0%, 29.7%였는데, 이후 격차가 더 벌어진 것이다.

다만 경선 과정에서 ‘트럼프 대 반트럼프’ 경쟁이 격화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약점이 부각돼 무당파 유권자 표심 공략이 어려울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