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친명 “내부 총질 땐 중징계”… 비명 “李 버티면 당 나락행”

민주, 이래경 사태에 감정싸움 격화
李 “더 나은 혁신이 문제 해결 방법”
비명계가 제기한 사퇴 요구 일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양대노총 청년노동자들과의 노동정책 간담회에 참석해 이병화 코엔서비스 노조위원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최현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혁신위원장 낙마 사태에 따른 당 내홍 수습 방안과 관련해 “훌륭한 인재를 발굴하고 많은 분의 의견을 들어 더 나은 혁신을 해 나가는 게 문제 해결의 방법”이라고 밝혔다. 사실상 비명(비이재명)계의 사퇴 요구를 일축한 셈이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민주노총·한국노총 청년 노동자들과의 정책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혁신위원장 인선과 관련해) 많은 분의 의견을 듣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의원 전체의 의견을 듣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가능하면 많은 분의 의견을 들으려 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추가 유감 표명 및 사과 여부에 대한 질문 등에는 답하지 않았다.

지난 5일 이 대표가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천안함 자폭’ 등 SNS에 올린 과격한 발언으로 사퇴한 뒤 친명(친이재명)계와 비명계 간의 감정의 골은 날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친명계에서는 급기야 ‘내부 총질’을 하는 비명계 의원들에 대한 당 차원의 징계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친명계 중진인 안민석 의원은 8일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중진 의원 한 분께서 계속적으로 언론과 방송에 나가서 혁신위원장이 사달 낸 것에 책임지고 당대표가 사퇴하라고 그러는데, 저는 동의할 수 없다”며 “그런 문제(내부 공격)에 대해 적절한 수준의 당의 경고가 있어야 하고, 몇 차례 경고에도 개선되지 않으면 중징계를 할 필요도 있다”고 주장했다. 친명계의 한 핵심 의원은 “지금 이 대표를 공격하는 사람들 대부분은 스스로가 혁신의 대상이 되는 분들”이라며 “자신의 정치 생명을 조금 더 연장하기 위해 이 대표를 상대로 이렇게 심하게 ‘내부 총질’을 해대는 것을 더이상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이 대표가 7일 현 상황과 관련해 “언제나 무한 책임을 지는 것이 당대표가 하는 일”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비명계가 ‘어떻게 책임질 것이냐’고 지적하자 친명계는 ‘사퇴가 아닌 유감 표시’라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 핵심 측근이자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인 김영진 의원은 SBS라디오에서 “‘대표의 책임’이라는 부분은 대단히 무거운 차원의 유감이라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기승전 사퇴’로 모든 사안에 대해 판단한다면 당대표를 한 달에 한 번씩 뽑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친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도 KBS라디오에서 이 대표 사퇴를 요구하는 비명계 주장에 대해 “지금 대표가 사퇴하면 전당대회를 다시 열어야 하는데, 이런 중차대한 시기에 다시 전당대회를 열자는 것은 당을 더 위기에 빠뜨리는 것”이라며 “전혀 근거가 없는 무책임한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친명계가 집단적인 반격을 가했지만, 비명계의 ‘이재명 사퇴’ 공세는 이날도 계속됐다. 비명계 중진 이상민 의원은 BBS라디오에서 “이 대표의 대표로서의 리더십 상실 또는 신뢰의 위기가 막장까지 갔기 때문에 이 대표가 그 자리에 있는 한 민주당은 더더욱 나락으로 빠지게 될 것”이라며 “마음에 없는데 어떻게 이 대표를 대표로서 인정하고 존경하고, 그 리더십을 따를 수 있겠느냐”고 강조했다.

한 비명계 초선 의원도 “지금 타고 있는 민주당이라는 배는 완전히 망가진 상태”라며 “선장인 이 대표가 내려와야 할 시기가 더욱 빨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