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상수지, 한 달 만에 다시 적자

외국인 배당·해외여행 증가 영향
상품수지는 7개월 만에 흑자 전환


경상수지가 한 달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외국인 배당 지급과 해외여행이 늘어난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올해 4월 경상수지는 7억9000만 달러(약 1조원) 적자로 집계됐다. 경상수지는 자본 거래를 제외한 대외 거래로 올린 수입을 뜻한다. 지난 1월 42억1000만 달러, 2월 5억2000만 달러의 적자를 낸 뒤 3월 1억6000만 달러 흑자로 돌아섰지만, 한 달 만에 적자 전환됐다.

올해 4월까지 누적 경상수지는 53억7000만 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작년 같은 기간에 150억1000만 달러 흑자였던 것과 비교해 203억8000만 달러 감소했다. 4월 경상수지를 항목별로 보면 서비스수지는 12억1000만 달러 적자였다. 특히 여행수지(-5억 달러)가 적자 행진을 이어갔다.

상품수지는 5억8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 7개월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수출이 줄었지만, 수입이 더 많이 감소했다. 수출은 1년 전보다 16.8%(99억3000만 달러) 줄어 491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반도체와 석유제품 등이 부진했다. 수입은 485억3000만 달러로 13.2%(73억8000만 달러) 감소했다. 원자재 수입이 많이 줄었다.

이광수 기자 g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