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졌지만 감동 안긴 韓축구 미래들… “3위 결정전에 최선”

이탈리아 상대 U-20 월드컵 4강전
대등한 경기에도 막판 실점 1-2패
尹대통령 “4강 투혼, 국민에 희망”

한국 20세 이하(U-20) 남자축구 대표팀 주장 이승원이 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 이탈리아와 경기에서 1-1 균형을 맞추는 페널티킥 동점 골을 성공시킨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한국은 후반 41분 실점해 1대 2로 패했다. 연합뉴스

한국 20세 이하(U-20) 남자축구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에서 이탈리아에 석패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FIFA U-20 월드컵 준결승에서 이탈리아에 1대 2로 패했다. 2019 폴란드 대회(준우승)에 이은 2연속 결승 진출은 무산됐다.

전반 14분 ‘경계 1호’ 체사레 카사데이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이탈리아의 강한 압박이 들어오자 한국 진영 코너에어리어 수비가 걷어낸 볼이 수비를 맞고 이탈리아 리카르도 투리키아에게 갔다. 이를 곧바로 중앙에 땅볼 크로스했고 카사데이가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한국은 전반 23분 균형을 맞췄다. 배준호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이승원이 골문 왼쪽으로 오른발 슈팅을 해 성공시켰다. 이승원은 4년 전 이강인(마요르카)과 같은 2골 4도움을 기록했다.

단단한 수비를 바탕으로 대등한 경기를 펼쳤으나 경기 막판 실점했다. 후반 41분 반칙으로 페널티박스 아크라인에서 프리킥을 내줬고, 시모네 파푼디가 수비벽을 넘기는 왼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넣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남자축구 대표팀이 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이탈리아에 패한 뒤 아쉬운 표정으로 경기장을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결승 진출 좌절에도 김 감독은 선수들을 추켜세웠다. 그는 “팀을 위해 헌신하고 100% 이상을 쏟아냈다”며 “기대받지 못하고 대회에 참가해 속상했을 텐데 본인들의 가치를 증명했다”고 말했다.

아르헨티나 현지 교민 등 한국 응원단은 경기장 한 면을 붉은색으로 메웠고, 서울 광화문광장에선 약 1000명이 이른 시간에도 거리 응원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4강을 이뤄낸 김은중 감독의 리더십, 선수 여러분의 투혼은 국민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줬다. 여러분이 대한민국 축구의 미래”라고 격려했다.

김은중호는 12일 이스라엘과 3-4위전을 갖는다. 이승원은 “눈물을 보인 선수도 있지만 아직 대회는 끝나지 않았다. 다음 경기에서 꼭 결과를 가져오겠다”고 말했다. 화려한 개인기로 적장의 칭찬을 받은 배준호도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