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샘 올트먼 접견… “챗GPT 국제규범 빠르게 마련돼야”

올트먼, 한국 스타트업 간담회
“AI 전용 칩 개발 협력하고 싶다”

연합뉴스

챗GPT를 출시해 생성형 인공지능(AI) 개발을 주도하는 오픈AI의 샘 올트먼(사진)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한국을 찾았다. 올트먼 CEO는 국내 기업들과 협업 의사를 밝히며 AI 전용 반도체 칩 개발 가능성도 언급했다.

올트먼 CEO는 9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만나 AI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접견에서 “시험 삼아 신년사를 작성하면서 챗GPT에 질문을 던져보니 제법 그럴듯한 결과가 나오더라”며 관심을 표했다. 이어 “기술의 발전속도가 너무 빠르기 때문에 챗GPT와 관련한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한 국제 규범도 속도감 있게 마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올트먼 CEO는 ‘한국 기업과 한국인에게 주고 싶은 메시지’를 달라는 윤 대통령의 요청에 “첫째, AI를 활성화하기 위한 시스템 반도체 생산 능력을 늘릴 것, 둘째, 기업 활동 규제를 없애 AI 생태계를 구축할 것, 셋째, 국제 규범을 만들어가는 데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주최로 열린 스타트업 간담회에 참석했다. 국내 스타트업 100여개사와 1000여명의 청중이 함께했다. 올트먼 CEO는 국내 스타트업에 큰 관심을 보였다. 그는 “와이콤비네이터(미국 실리콘밸리의 창업기획자)에서 훌륭한 한국 스타트업들을 지원했다. 특히 딥테크(선행기술)에 관심이 많다. 우리 플랫폼을 활용하는 개발자들에게 더 많이 투자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 반도체산업에 대한 관심도 내비쳤다. 그는 “플랫폼 개발자들을 많이 만나고 싶고 칩 개발도 함께하고 싶다. 한국에 글로벌 기업이 있는 것도 큰 자산이다. 협력 방안에 대해 대화 중”이라고 말했다.

올트먼 CEO는 AI 기술에 대한 규제는 사회적 합의로 도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 시스템은 크게 위험하지 않지만 기술이 급속히 발전하면 규제가 필요할 것”이라며 “기업들도 더 책임을 가져야 하며 사회적 합의를 이루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전성필 구자창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