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명수의 마지막 대법관 제청… 후보 2명 특정 정치성향 없어


대법원은 김명수(사진) 대법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대법관후보추천위원회 추천 8명의 후보 중 서경환(57·사법연수원 21기) 서울고법 부장판사와 권영준(53·25기)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의 임명을 제청했다고 9일 밝혔다. 올해 9월 퇴임하는 김 대법원장이 제청권을 행사하는 마지막 대법관 인사다.

서 부장판사는 건국대 사대부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해 1995년 서울지법 서부지원에서 법관 생활을 시작했다. 2015년 광주고법 재직 중 세월호 참사 2심 재판을 맡아 이준석 선장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으며 파산·회생 분야 전문가다.

권 교수는 대건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고 35회 사법시험에 수석 합격했다. 1999년 서울지법 판사로 법관 생활을 시작했고 2006년 서울대 법대 교수로 옮겼으며 민법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두 후보자 모두 특정 정치 성향을 띠는 인물은 아닌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통령실이 특정 후보가 임명 제청될 경우 임명을 보류할 수도 있다고 한 만큼 김 대법원장이 안전한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