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23’ 두 달 앞으로… 두근두근 신작 출동 준비끝

11월16일~19일 부산 벡스코 개최
총 3250개 부스 운영… 10% 늘어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가 오는 11월 부산 벡스코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지난해 팬데믹 방역 완화 조치 후 인산인해를 이룬 ‘지스타 2022’ 모습. 한국게임산업협회 제공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23’가 두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리는 올해 지스타는 서브컬처 게임 페스티벌 등 최근 추세에 맞는 다양한 행사가 준비돼있다. 몇 년 만에 지스타로 귀향하는 게임사들은 다양한 장르의 신작 보따리로 게이머들을 맞이한다.

12일 조직위에 따르면 올해 지스타는 오는 11월 16일부터 19일까지 나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다. BTC(기업-소비자 거래) 및 BTB(기업 간 거래)관 합계 3250개의 부스를 운영하는데 전년 대비 약 10% 늘어난 수준으로, 기존 역대 최대였던 2019년의 3208개 부스를 뛰어넘는 규모다. 국내 최대 게임 강연 행사인 ‘G-CON’도 더욱 확대되고 인디 게임, 서브컬처 등을 주제로 한 관련 프로그램도 다채롭게 마련된다.

특히 시선을 끄는 건 오랜만에 지스타 무대에 복귀하는 게임사다. 가장 선두에 선 건 엔씨소프트다. 엔씨소프트는 2015년 이후 약 8년 만에 부스 운영을 계획 중인데, 대표 지식재산권(IP)인 ‘리니지’가 주요 라인업에 없는 게 특징이다. 엔씨소프트가 오른손에 쥔 신작은 PC 다중접속역할수행(MMORPG) ‘쓰론 앤 리버티(TL)’다. 국내 MMORPG 시장을 주도해온 엔씨소프트가 11년 만에 내놓는 PC 게임이라 자못 주목도가 높다.

날씨와 환경에 따라 변화하는 심리스 월드와 던전, 이용자가 참여 여부를 선택할 수 있는 PvP(플레이어 간 전투) 시스템이 이 게임의 주된 특징이다. 이와 함께 엔씨소프트는 ‘LLL’ ‘프로젝트 M’ ‘프로젝트 G’ 등 신작 라인업을 소개하고, 한국인터넷기업협회와 스타트업 전시 부스(BTB관)도 지원한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지스타와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말했다.

스마일게이트는 자회사 스마일게이트RPG를 통해 9년 만에 지스타에 합류한다. RPG의 대표 PC 온라인게임 ‘로스트아크’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을 행사에서 공개할 가능성이 제기돼 기대가 높다. 또한 스마일게이트 스토브인디는 모바일 부문 파트너 원스토어와 협력해 인디 쇼케이스의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한다.

국내 게임업계에서 디지털 치료기기 선두 주자로 꼽히는 드래곤플라이도 4년 만에 지스타에 등장한다. 드래곤플라이는 게임형 아동 주의력결핍과다행동장애(ADHD) 디지털 치료기기인 ‘가디언즈DTx’를 행사장에서 소개하고 상품성을 알린다. 가디언즈DTx는 현재 양산부산대병원, 부산대 산학협력단과 환아 대상 탐색 임상 시험을 진행 중이다. 아울러 신작 2종의 소개 영상도 지스타에서 상영한다.

‘3N’으로 불리는 넥슨, 엔씨, 넷마블은 이번에도 한 지붕 아래 모이지 못했다. 지스타의 터줏대감으로 꼽히던 넥슨이 불참하면서다. 경제 침체 국면에도 국내 게임사 중 유일하게 실적 우상향을 이어가고 있는 넥슨은 상반기에 이미 대형 신작을 여럿 내놓은 만큼 라이브 서비스 역량 강화에 집중하는 측면에서 이번 행사에 불참하는 것으로 보인다. 넷마블은 미공개 신작 3종을 들고 지스타에서 게이머를 만날 예정이다.

올해 메인 스폰서로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위메이드가 이름을 올렸다. 위메이드는 ‘레전드 오브 이미르’ ‘라운드 원 베이스볼(가칭)’ 등 신작을 공개하고 조직위와 협력해 부산시 여러 곳에서 기획행사를 진행한다. 이밖에 카카오게임즈, 크래프톤, 웹젠, 그라비티, 에픽게임즈 등도 게이머들을 만나기 위해 분주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