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우상혁, 다이아몬드리그 우승 “다음은 항저우”

상위 6명만 출전하는 파이널서
2m35 넘어 한국 육상 첫 쾌거
항저우 AG, 숙적 바르심과 한판

우상혁이 17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3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남자 높이뛰기 경기에서 힘차게 바를 뛰어넘고 있다. 우상혁은 한국 육상 사상 최초로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무대에서 금메달을 딴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AFP연합뉴스

‘스마일 점퍼’ 우상혁(27·용인시청)이 한국 육상 사상 최초로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무대에서 정상에 올랐다. 세계적인 남자 높이뛰기 스타로 주목받고 있는 우상혁은 다가올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도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우상혁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3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에서 2m35를 넘고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1차 시기에서 2m15, 2m20, 2m25, 2m29, 2m33 높이를 차례로 넘어선 우상혁은 마지막 3차 시기에서 2m35를 넘고 우승을 확정했다. 1차 시기에 2m33을 성공한 노베르트 코비엘스키(폴란드)가 2위에 올랐고, 3위에는 3차 시기에 2m33을 뛰어 넘은 주본 해리슨(미국)이 이름을 올렸다.

우상혁은 실외 경기 기준 자신이 보유한 한국 기록(2m35)을 다시 한 번 기록하며 물오른 기량을 입증했다. 우상혁은 4위를 차지한 2021년 도쿄올림픽과 지난해 은메달을 딴 유진 세계선수권에서 같은 기록을 달성한 바 있다. 우상혁은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대회에서 우승해서 너무 기쁘다. 응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남은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우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우상혁이 17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3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남자 높이뛰기 경기에서 우승한 뒤 손가락을 펼쳐 브이자를 그리고 있다. 세계육상연맹 인스타그램 캡처

우상혁은 한국 육상 최초로 다이아몬드리그 남자 높이뛰기 상위 6명에게만 주어지는 파이널에 진출해 정상에 오르는 성과를 냈다. 다이아몬드리그는 개별 대회마다 1~8위에게 승점을 차등 지급하고, 순위를 매겨 파이널 진출자를 가린다.

남은 관심은 아시안게임으로 쏠린다. 우상혁은 고교 시절이던 2014년 인천 대회에서 2m20을 뛰어 10위를 기록했고,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 2m28로 은메달을 손에 쥐었다. 이번 항저우 대회에선 우승에 도전한다.

우상혁과 메달을 두고 겨룰 최대 경쟁자는 남자 높이뛰기 현역 최강자로 꼽히는 무타즈 에사 바르심(카타르)이다. 바르심은 이번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에 참가하지 않았지만 항저우 대회에는 나설 전망이다. 바르심은 2010년 광저우 대회와 2014년 인천 대회 남자 높이뛰기에서 2연패를 달성했다. 5년 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때는 부상 여파로 불참했다.

우상혁은 19일 귀국해 진천선수촌에서 아시안게임을 대비한 최종 마무리 훈련에 돌입한다. 항저우아시안게임 남자 높이뛰기 결선 경기는 다음 달 4일로 예정돼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