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북·러 군사협력은 불법… 국제사회 더 결속할 것”

AP서면 인터뷰… 오늘 유엔총회 출국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사진) 대통령은 17일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협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와 각종 국제 제재에 반하는 불법적이고 정의롭지 못한 협력”이라며 “국제사회는 이에 대응하기 위해 더욱 결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참석을 앞두고 AP통신과 가진 서면 인터뷰에서 북·러가 지난 13일 정상회담을 갖고 군사협력 방안을 논의했던 것을 강하게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오는 20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서도 북·러의 군사협력 움직임에 대한 경고 메시지를 발신할 계획이다.

특히 윤 대통령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미 양국은 북한의 어떤 핵 공격도 한·미의 즉각적·압도적·결정적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고, 이는 북한 정권의 종말로 귀결될 것임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앞으로 한·미의 확장억제는 양국이 함께 협의·결정·행동하는 ‘일체형 확장억제 체제’로 발전할 것이며, 북한의 어떤 핵·미사일 위협도 억제하고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로 한·중 관계가 훼손되는 것 아니냐는 시각에 대해서는 “한·미·일 협력은 특정국을 배제하거나 배타적인 그룹을 추구하지 않는다”면서 “한·미·일 3국 모두 한반도와 역내·글로벌 현안 해결을 위해서는 중국의 책임 있고 건설적인 역할이 중요하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 지난해 11월에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을, 지난 7일엔 리창 총리를 각각 만났던 사실을 거론하면서 “중국도 한·중 관계를 중시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유엔총회 기조연설 주제와 관련해선 “대한민국이 2024~2025년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서 우크라이나 전쟁, 북한 핵 문제 등 국제적 연대가 필요한 안보 문제에 관해 책임 있는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는 점을 언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뉴욕에서 열리는 제78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18일 출국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4박6일 일정인 이번 유엔총회 방문 기간 중 30개국 이상의 정상들과 양자회담을 갖고,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외교 총력전을 벌일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AP통신 인터뷰에서 “우리 정부는 11월 하순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국민·기업·정부가 원팀으로 함께 뛰고 있다”며 “최고위급 외교 향연장인 유엔총회는 우리에게 매력적인 기회”라고 강조했다.

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