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1~6세기 고분군 7곳 묶은 연속유산
우리나라서 16번째로 이름 올려


한반도 고대 문명 가야를 대표하는 유적 7곳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17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이날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회의에서 ‘가야고분군’(Gaya Tumuli)의 세계유산 등재를 결정했다. 우리나라에서는 16번째로 이름을 올리는 세계유산이다.

가야는 기원 전후부터 562년까지 주로 낙동강 유역을 중심으로 번성한 작은 나라들의 총칭이다. 경남 김해 금관가야와 경북 고령 대가야, 경남 함안 아라가야 등이 잘 알려져 있다.

이번에 등재된 가야고분군은 고대 문명 가야를 상징하는 유적이자 1∼6세기 중엽에 걸쳐 영호남에 존재했던 고분군 7곳을 묶은 연속유산이다. 고령 지산동 고분군(사진), 김해 대성동 고분군, 함안 말이산 고분군,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고성 송학동 고분군, 합천 옥전 고분군, 전북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으로 구성된다. 이들 고분군은 가야 문화의 성립과 발전, 정체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유적으로 여겨진다.

과거 ‘연맹’이라는 독특한 정치 체계를 유지하면서도 주변의 중앙집권적 고대국가와 함께 존재했던 가야 문명을 실증하는 증거로서 역사적 가치가 크다. 가야의 역사·문화를 드러내는 ‘보고’(寶庫)이자 ‘타임캡슐’로 여겨진다.

손영옥 문화전문기자 yosoh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