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카드 점자로 발급… 금감원 “내년부터 가능”

내년부터 시각장애인들이 모든 카드를 점자카드로 발급받을 수 있게 된다.

금융감독원은 시각장애인이 카드 상품을 발급받는 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여신금융협회, 카드업권과 함께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고 18일 밝혔다. 현재는 카드사가 점자카드 발급이 가능한 카드 상품을 2~8개로 제한하고 있는데 내년부터 이런 제한을 없앤다는 것이다. 카드업계는 점자카드 업체 선정, 전산 시스템 개발 등을 거쳐 내년부터 차례로 모든 카드 상품을 점자카드로 발급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부가서비스 이용 조건이 명시된 상품 안내장도 점자로 제공할 예정이다.

시각장애인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도 간소화된다. 장애인증명서 사본 등의 서류를 팩스나 전자 우편으로 보내지 않아도 점자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게 된다.

이광수 기자 g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