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드라마 출연 중에… 배우 노영국 별세, 향년 75세


KBS 2TV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에 출연 중이던 배우 노영국(본명 노길영·사진)이 18일 별세했다. 향년 75세. ‘효심이네 각자도생’의 홍보대행사 블리스미디어는 “오늘 새벽 고인이 심장마비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고 이날 밝혔다. 1948년 전북 정읍에서 출생한 고인은 1975년 MBC 7기 공채 탤런트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고인은 ‘수사반장’(1975), ‘여명의 눈동자’(1991), ‘제국의 아침’(2002), ‘대왕 세종’(2008), ‘태종 이방원’(2021) 등 많은 드라마에 출연했다.

임세정 기자 fishi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