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뉴욕 누비는 현대차 아트카 “부산 엑스포 홍보대사 됐어요”

아이오닉·제네시스 G80 특별 제작

현대차그룹은 18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8차 유엔(UN) 총회 고위급 주간에 아트카를 활용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아트카가 미국 뉴욕 타임스 스퀘어에서 부산 엑스포를 홍보하는 모습. 현대차·기아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은 18일(현지시간) 제78차 유엔 총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 곳곳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홍보용 ‘아트카’를 투입한다. 11월로 다가온 개최지 선정을 앞두고 막판 유치전을 펼친다.

아트카는 아이오닉5, 아이오닉6, 제네시스 G80 전기차 등 친환경차 3종으로 특별 제작했다. 부산엑스포가 ‘친환경 기술을 적용한 탄소 중립 엑스포’가 될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는 차원이다. 국내 대표 그라피티 아티스트 ‘제이 플로우’와 협업해 광안대교와 갈매기 등 부산의 주요 상징물을 표현한 그라피티 작품과 ‘BUSAN is Ready’(부산은 준비됐습니다) 슬로건을 차량에 랩핑했다. 뉴욕 맨해튼에 있는 브랜드 홍보관인 제네시스 하우스와 뉴욕의 대표적인 명소 타임스 스퀘어 광장 등에 아트카를 전시한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장재훈 현대차 사장 등 그룹 수뇌부도 뉴욕 현지에서 주요 인사들과 만나며 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을 펼친다.

현대차그룹은 이달 초 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G20 정상회의가 개최된 인도 뉴델리에도 아트카를 투입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부산 유치 열기 확산과 글로벌 공감대 형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