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나홀로 추석’ 혼추하시나요?… 여기로 오세요

[비즈 이슈]
편의점, 모듬전 등 명절 도시락 출시
연휴에도 오픈… 합리적 가격 매력


편의점업계가 이번 추석에도 ‘혼추족’을 위한 도시락과 간편식 등을 출시했다. 1인 가구가 늘면서 혼자 명절을 보내는 이들이 많아지자 혼추족 메뉴까지 매년 등장하고 있다.

CU는 추석용 상품으로 ‘나혼자 모둠전 도시락’ ‘돼지구이정식 도시락’ 등 도시락 2종과 잡채, 동태전, 깻잎전, 오미산적 등 명절 음식 냉동 간편식 7종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명절 연휴 수요가 높은 전류 등은 올해 처음으로 1+1 행사도 진행한다. 명절에 편의점 도시락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은 매출 실적으로도 확인된다. BGF리테일에 따르면 명절 연휴 기간(당일 포함 3일) CU에서 도시락 매출은 매년 두 자릿수로 증가하고 있다. 2020년에는 전년 대비 12.6%, 2021년 15.0%, 지난해에는 13.4% 늘었다.

GS25도 혼추족을 겨냥한 ‘어남선생꽈리찜닭 도시락’을 내놓았다. 꽈리찜닭, 모둠전, 무생채, 시금치나물, 흰쌀밥, 계란프라이 등으로 구성돼 명절 상차림 분위기를 살렸다. GS25에서는 매년 설날, 추석 전에 내놓는 명절 도시락이 출시 직후 도시락 카테고리 1위 상품으로 오를 만큼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GS25에 따르면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 상비의약품 매출은 직전 주 대비 141.9% 증가했다. 현금인출기 이용률도 109.9% 늘었다.

황지선 BGF리테일 간편식품팀장은 “편의점 장보기 소비문화가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명절 음식에 대한 수요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연휴 동안 문을 닫는 식당, 마트, 시장 등을 대신해 편의점이 합리적인 가격에 가성비 높은 명절 음식을 구매할 수 있는 채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