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장보기,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19% 저렴

소진공, 27개 품목 가격 비교
무·사과·배 대형마트가 저렴

지난 6일 서울 송파구 가락 농수산물도매시장의 청과물 상점을 찾은 이들이 장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추석 상차림을 전통시장에서 준비하면 4인 가구 기준 평균 29만5939원, 대형마트에서는 평균 36만7056원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통시장 장보기가 대형마트에서 구매하는 것보다 20% 가까이 저렴한 셈이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지난 4~8일 전국의 전통시장 37곳과 시장 인근 대형마트 37곳에서 추석 상차림에 주로 쓰이는 품목 27개에 대한 가격을 비교한 결과, 전통시장 장보기가 7만1117원(19.4%) 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채소류의 경우 전통시장 가격이 대형마트보다 48.0% 저렴했다. 수산물은 전통시장 가격이 대형마트보다 32.8%, 육류는 21.0% 싼 것으로 조사됐다. 전통시장이 가격 우위를 보이는 품목은 깐도라지(64.5%) 고사리(63.8%) 숙주(44.8%) 대추(43.4%) 동태포(41.2%) 국거리용 쇠고기(34.4%) 밤(33.1%) 등이었다.

대형마트가 전통시장보다 가격이 싼 품목은 전체 27개 중 6개였다. 무(12.5%) 사과(부사·28.0%) 배(신고·17.4%) 두부(50.3%) 밀가루(중력분·21.1%) 청주(13.6%)는 대형마트가 전통시장보다 저렴했다.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모두 지난해보다 상차림에 드는 비용이 상승했다. 전통시장은 지난해 29만5668원보다 0.1% 올랐고, 대형마트 장보기는 지난해 36만3085원보다 1.1% 상승했다.

전통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은 다음 달 6일까지 특별 판매된다. 종이형의 경우 할인율이 5%이고 구매 한도는 130만원이다. 모바일 온누리상품권과 카드형 상품권은 할인율 10%, 구매 한도 180만원이 적용된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