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글로벌 제약사 BMS 면역항암제 CMO 계약

2030년까지… 연 누적 2조원 돌파 예상

삼성바이오로직스 4공장 전경. 삼바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글로벌 제약사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BMS)과 2억4200만달러(약 3213억원) 규모의 면역항암제 의약품에 대한 위탁생산(CMO)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30년까지 4공장에서 BMS의 주력 제품인 면역항암제를 생산하게 됐다.

이번 수주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연간 실적도 누적 3조원을 향해 가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화이자, 노바티스 등 대형 글로벌 제약사와 계약을 맺었고 이번 BMS까지 더하면 연간 누적 수주액이 2조7000여억원에 이르게 된다. 이미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고 연말에는 3조원 돌파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금까지 세계 상위 제약사 20곳 가운데 14곳을 고객사로 확보했다. 지난 6월 전체 가동을 시작한 4공장 매출은 3분기 실적부터 반영될 예정이다. BMS는 지난해 매출 기준 세계 7위 제약사로 암·혈액·면역·심혈관 질환 분야 치료제를 개발 중인 미국의 글로벌 바이오 기업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CMO 사업을 시작한 이후 첫 고객사로 10년 넘게 신규와 증액 계약을 맺어가며 파트너십을 이어가고 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