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함께 걸어온 81만㎞… 삼성 안내견학교 행복한 동행 30돌

마리당 1억 투입… 280마리 사회로
견사 2배로 확장 새로운 30년 준비
홍라희 “故 李회장 참 좋아했을 것”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참석자들이 19일 경기 용인시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에서 열린 ‘삼성 안내견 사업 30주년 기념식’에서 새롭게 활동을 시작하는 안내견, 시각장애인 파트너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뒷줄 왼쪽부터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 이 회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윌리엄 손튼 세계안내견협회장, 홍원학 삼성화재 사장, 박태진 삼성화재 안내견학교 교장이다. 삼성 제공

“선대회장님이 생전에 굉장히 관심을 두고 노력하던 사업이라 오늘 기념식을 봤으면 참 좋아했을 것입니다.”(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홍 전 관장은 19일 경기 용인시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에서 열린 삼성 안내견 사업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소감을 남겼다. 아들인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함께 1시간 넘게 자리를 지켰다. 두 사람이 안내견 사업 행사에 참석하기는 처음이다. 행사장 곳곳에선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이 ‘소환’됐다. 이건희 회장의 신념에서 출발한 안내견 사업은 당시 이름도 생소했었다. “삼성이 개를 기른다고 알려졌을 때 많은 이의 시선이 곱지 않았다”고 할 정도였다. 하지만 꾸준함은 사회 인식의 변화를 불러왔다. 그는 생전에 “비록 시작은 작고 보잘것없지만 이런 노력이 우리 사회 전체로 퍼져나가 우리 사회의 의식이 높아질 수 있도록 해보자는 것”이라며 애정을 쏟았다.

삼성화재 안내견학교는 1993년 6월 이건희 회장의 ‘삼성 신경영’ 선언 이후 같은 해 9월에 세워졌다. 단일 기업이 운영하는 세계 최초이자 유일한 안내견학교다. 이건희 회장은 미발간 에세이 ‘작은 것들과의 대화’에서 안내견 사업의 첫 번째 목표로 ‘직접 사용자’인 시각장애인의 복지 수준을 끌어올려 독립된 삶의 의지와 자유를 가져다주는 것이라고 지목했다. 그러면서 “(인식과 관습을 바꾸는) 문화적 업그레이드야말로 사회 복지의 핵심이고, 그것이 기업에서 사회에 되돌려줄 수 있는 가장 본질적인 재투자”라고 강조했다.

고(故) 이건희 삼성 선대회장이 시각장애인 안내견으로 가장 많이 길러지는 골든 리트리버를 돌보고 있는 모습. 삼성 제공

이제는 일본 대만 등에서 훈련법을 배우려고 찾아오는 반열에 올랐지만, 초창기 운영은 녹록지 않았다. 기업 운영 사례가 없어 걱정이 컸고, 세계안내견협회에 정관 규정도 따로 없었다. 이건희 회장이 “일부에서는 사람도 못 먹고 사는 판에 개가 다 뭐냐는 공공연한 비난의 소리를 내기도 했다”고 회고했을 정도다.

그러나 ‘잔잔한 연못에 작은 돌멩이 하나를 던지는 심정’으로 안내견 사업을 이어갔다. 협회에서 정관을 변경해 1999년 삼성화재 안내견학교를 공식 안내견 양성기관으로 인증하고 정회원으로 받아들였다. 1994년 첫 번째 안내견 ‘바다’가 시각장애인의 ‘눈’이 됐다. 이후 매년 12~15마리, 지금까지 총 280마리의 안내견을 분양했다. 현재 76마리가 활동 중이다.

삼성 안내견 육성에는 마리당 1억원 안팎의 비용이 드는 것으로 알려진다. 안내견은 사회 적응 훈련을 하는 퍼피워킹 1년, 전문 훈련 8개월, 시각장애인 매칭·교육 2개월의 ‘험난한 과정’을 통과해야만 한다. 만 8세 무렵에 은퇴해 새 가족을 만난다. 지난 30년간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의 안내견 훈련사가 예비 안내견과 걸어온 길은 약 81만㎞에 이른다. 지구에서 달까지를 왕복(약 76만㎞)하고 다시 지구 한 바퀴를 도는 것보다 긴 거리다. 기념식에 참석한 윌리엄 손튼 세계안내견협회 회장은 삼성 측에 감사패를 전달하면서 “30년간 진정성 있는 노력으로 안내견을 훈련했다. 세계적 기관으로 성장한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열린 안내견 분양식과 은퇴식은 ‘눈물바다’였다. 시각장애인 파트너 8명에게 안내견을 분양한 퍼피워커는 물론 7~8년을 함께 한 안내견을 입양 보내는 시각장애인에겐 아쉬운 이별이었다.

삼성화재 안내견학교는 견사를 기존보다 2배 확장하는 공사를 올해 진행했다. 삼성은 안내견학교 시설과 훈련·교육 프로그램의 개선 등을 통해 새로운 30년 동안 시각장애인과 안내견이 ‘행복한 동행’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용인=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