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족돌봄청년 960명에 年 200만원씩 지원한다

자립준비청년 수당 月 50만원으로
정부 ‘미래센터’ 신설… 3309억 편성
고립·은둔청년 등 61만여명 지원

국민의힘 박대출 정책위의장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청년복지정책 5대 과제 당·정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내년부터 ‘청년미래센터’를 통해 가족돌봄청년(영케어러)과 고립·은둔청년 대상 통합지원에 나선다.

보건복지부는 19일 당정협의회에서 가족돌봄청년, 고립·은둔청년 등의 복지 지원정책을 담은 ‘청년 복지 5대 과제’를 발표했다. 이번 과제에는 가족돌봄청년, 고립·은둔청년 등 취약청년에 대한 정부 차원의 첫 지원책이 담겼다.

우선 정부는 내년부터 4개 시·도에 청년미래센터(가칭)를 신설해 가족을 돌보며 생계를 책임지는 만 13~34세 가족돌봄청년과 사회적 교류가 적은 고립·은둔청년을 통합 지원할 계획이다. 가족돌봄청년은 약 10만명, 고립·은둔 청년은 51만6000명으로 추정된다.

청년미래센터는 학교·병원·지역과 협력해 가족돌봄청년을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청년 특성에 맞춰 상담·돌봄·가사 등을 지원한다. 센터당 돌봄 코디네이터 6명을 배치하며, 이들은 긴급상황 현장출동 등 밀착 사례관리에 나선다. 특히 저소득층 가족돌봄청년의 경우 학업·취업 준비에 나설 수 있도록 자기돌봄비로 연 200만원을 지원한다. 내년 지원대상은 960여명이다.

고립·은둔청년도 청년미래센터를 중심으로 지원한다. 고립·은둔청년의 경우 주거지 등 제한된 장소에 머물며 외부와 단절하고 있기 때문에 발굴이 어렵다. 정부는 소셜 미디어, 온라인 커뮤니티, 전화 등 모든 연결통로로 지원 서비스를 적극 홍보하고 탈(脫)고립 의지가 있는 청년의 자발적 신청을 유도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청년 지원정책 배경에 대해 “집값 상승, 고금리, 계층의 세대 간 대물림 등 기존 복지체계의 한계로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청년들의 채무부담이 증가하고 있서 공정한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아동복지시설이나 위탁가정에서 보호가 끝나 홀로서기를 준비하는 자립준비청년의 자립수당의 경우 올해 월 40만원에서 내년 월 50만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청년 복지 5대 과제를 위해 내년도에 올해 예산 대비 43% 증가한 3309억원을 편성했다.

차민주 기자 lal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