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올해 ‘마마 어워즈’ 도쿄돔에서 열린다

콘셉트는 ‘원 아이 본’


전세계 K팝 팬들이 주목하는 연말 음악 시상식 ‘마마 어워즈’(포스터)가 올해는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다.

CJ ENM은 오는 11월 28~29일 도쿄돔에서 ‘2023 마마 어워즈’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시상식이 도쿄돔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쿄돔은 회당 약 5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공연장으로 많은 아티스트들에게 ‘꿈의 무대’로 통한다.

1999년 엠넷 ‘영상음악대상’으로 출발해 2009년 ‘마마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로 명칭을 변경한 시상식은 국내에서 아시아로 무대를 확장하며 한국 음악 산업과 함께 성장과 진화를 거듭해 왔다. 마카오 싱가포르 홍콩 베트남 등 아시아 각지에서 개최돼 온 ‘마마 어워즈’는 지난해에 이어 가장 큰 K팝 수출 대상국이자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음악시장인 일본에서 올해 열리게 된다.

올해 시상식 콘셉트는 ‘원 아이 본(One I Born)’이다.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세상에 하나뿐인 존재 ‘나’와 ‘마마 어워즈’가 만나 긍정적인 에너지를 통해 완벽한 하나가 된다는 의미를 담았다. ‘나’를 표현하는 파격적인 퍼포먼스와 아티스트 고유의 개성을 살린 무대, 팬들과 함께하는 인터렉티브한 무대 등 예년보다 더욱 강력해진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심준범 CJ ENM 음악콘텐츠본부장은 “전 세계 팬들이 선택한 최고의 K팝 아티스트를 시상하는 자리인 만큼 국경과 인종, 세대의 경계를 뛰어넘어 음악을 사랑하는 많은 이들이 참여하고 하나가 되는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