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등산 인왕봉 57년만에 상시 개방

내일부터… 서석대~전망대 구간


광주시와 국립공원공단은 공군부대 주둔 이후 57년간 출입이 통제된 무등산 정상부 인왕봉을 23일부터 상시 개방한다고 21일 밝혔다. 무등산을 찾는 탐방객들은 언제든 자유스럽게 이곳에 오를 수 있게 됐다.

광주시는 23일 오전 9시40분 서석대 일원에서 무등산 정상 개통식을 연다. 반세기 넘게 광주시민과 탐방객의 출입을 막아온 목재 펜스 걷어내기, 시민과 걷기 등 단출한 기념행사도 진행한다.

상시 개방되는 코스는 서석대 주상절리에서 부대 후문 옆을 지나 인왕봉 전망대까지 갔다가 다시 내려가는 왕복 코스 780m 구간이다.

개방에 앞서 부대 후문 옆부터 인왕봉까지는 군사시설 보안유지를 위해 높이 3m·길이 90m가량의 가림막이 설치됐다. 폭 1.8m로 2명 이상의 교행이 가능하도록 들어선 해당 구간 새 데크 탐방로는 경사가 가파른 만큼 탐방객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오후 4시까지만 운영한다.

인왕봉, 천왕봉, 지왕봉 3개 봉우리를 가진 무등산 정상부는 공군부대 방공포대가 주둔한 1966년 12월부터 민간인 출입이 통제됐다. 이후 시민들의 줄기찬 요구에 따라 2011년부터 새해 해맞이, 단풍철, 시민의 날 등에 해마다 2~4회 간헐적으로 개방돼왔다.

시는 국방부, 공군 제1미사일 방어여단, 국립공원공단과의 업무협약을 토대로 무등산 정상의 상시개방을 끈질기게 추진해왔다. 그 결과 무등산 정상부 개방의 성과를 거두게 됐다. 시와 무등산관리사무소는 2025년까지 방공포대가 옮겨가면 천왕봉과 지왕봉 나머지 2개 봉도 상시개방한다는 방침이다. 무등산은 2018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된 데 이어 올해 2월 재인증을 받았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