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전자 ‘美소비자만족도’ 1위… 애플 20년 만 단독 1위 내려놨다

태블릿 선전 영향, 작년보다 2점↑


삼성전자가 애플과 함께 미국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가장 높은 PC(데스크탑·노트북·태블릿) 브랜드로 선정됐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소비자만족지수협회(ACSI)가 지난 19일(현지시간) 발표한 ‘2023년 소비자 만족도’의 PC 부문에서 삼성전자는 83점을 획득했다. 삼성전자는 애플과 동점을 얻어 공동 1위에 올랐다. 삼성전자의 83점은 지난해와 비교해 2점 오른 점수다. 애플은 2003년 이후 20년 만에 처음으로 PC 부문 단독 1위 자리를 내려놨다.

ACSI는 이번 조사에서 삼성전자 점수가 상승한 이유로 태블릿의 선전을 꼽았다. ACSI는 “삼성전자의 태블릿 갤럭시 탭(사진) 시리즈에 대한 미국 소비자 만족도가 6%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족도 상승이 삼성전자가 PC 부문 1위를 기록하는데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8월 출시한 갤럭시 탭 S9을 통해 최신 하드웨어를 선보이면서 대화면 디스플레이 최적화에 집중했다.

글로벌 PC 제조사 델과 HP는 각각 81점으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레노버, 에이수스, 아마존, 에이서 등은 78점을 거뒀다. ACSI는 연간 약 50만명의 소비자를 직접 인터뷰해 제품 만족도를 평가하는 미국 최고 권위의 시장조사업체다.

미국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지난 2월 출시한 노트북 갤럭시 북3는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미국 소비자매체 컨슈머리포트는 지난 5월에 ‘2023년 최고의 노트북’을 뽑으면서 삼성전자 갤럭시 북3 시리즈가 ‘올해 최고의 랩톱’ 4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고 밝혔었다. 갤럭시 북3 시리즈는 출시 한 달 만에 전작 대비 2.5배의 글로벌 판매를 기록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