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러·북’ 호칭… 대통령실 “北, 어떤 짓 하든 앞에 불러야 하나”

정부 강경 대북정책 기조 반영
러 대사관 “尹 유엔 연설 유감”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러시아와 북한의 군사거래에 대해 “대한민국과 동맹, 우방국들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러시아-북한’ 순으로 호명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실은 “민족 공조라고 해서 북한이 어떤 짓을 하든 맨 앞자리에 불러줘야 한다는 것은 우리 정부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러시아와 북한 간 군사거래는 우크라이나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안보와 평화를 직접적으로 겨냥한 도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통상 북한과 다른 국가를 언급할 때 북한을 먼저 호명해온 것과 달리 순서를 바꿔 부른 것이다. 연설 원고에도 ‘북·러’가 아닌 ‘러·북’이라고 적혀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단순히 같은 민족이라는 이유로 북한을 다른 국가에 앞서 호명할 이유는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뉴욕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과 진정으로 협력하느냐가 일차적인 기준이 될 것”이라며 “그다음에는 주변 4강 동맹의 역사, 우방국의 순서에 따라 부르게 되는데 러시아와 북한에 대해서는 정해놓은 순서나 원칙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러시아와 협력하면서 우리에게 더 직접적인 위협을 가하고 있는 현상을 설명하는 단락이었기 때문에 북한이 뒷자리에 있었던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호명 변경에도 정부의 강경한 대북정책 기조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실제 정부는 21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강순남 북한 국방상 등 북한군 수뇌부를 독자제재 대상으로 지정하며 대북 압박 강도를 높였다. 또 러시아 등 제3국과의 무기거래에 관여한 북한인과 기관도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윤 대통령이 연설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개혁’을 언급한 점을 두고도 다양한 해석이 나왔다. 해당 문구는 기존 원고에는 없다가 연설 직전 추가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선 전날 기조연설을 통해 상임이사국 확대 등 안보리 개혁의 필요성을 주장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윤 대통령이 힘을 실어준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됐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이에 대해 “우크라이나 사태와 같은 글로벌 안보 문제가 무역분쟁, 식량·에너지 위기로까지 이어지는 현상 속에서 현재의 유엔과 안보리는 분명히 문제가 있다는 점을 일단 지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주한 러시아대사관은 윤 대통령 연설에 대해 “미 정부가 발의하고 미국과 한국 언론이 뒤쫓은 러·북 협력 폄훼 선전전에 가세한 것은 깊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뉴욕=정현수 기자, 권중혁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