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李 부결호소문 역효과… ‘방탄 역풍’ 우려 중도파가 돌아섰다

당내 단식 동정론, 호소문에 뒤집혀
중도 의원들 李 리더십에 회의감
유인태 “심리적 분당 상태로 간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이 21일 저녁 국회 앞에서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에 항의하는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윤석열 끝장내자’ ‘탄핵 윤석열’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의 운명을 가른 것은 단 두 표였다. 21일 민주당 내에서 29표의 반란표가 나오면서 이 대표 체포동의안은 아슬아슬하게 가결됐다. 반란표가 쏟아진 것과 관련해 두 가지 이유가 지목됐다. 우선 민주당이 거센 ‘방탄 역풍’을 맞을 것이라는 우려에 민주당 일부 의원이 가결표를 던졌다는 것이다. 또 이 대표가 전날 페이스북에 ‘부결 호소문’을 올린 것이 오히려 역효과를 냈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민주당은 앞으로 극심한 당내 갈등에 휩싸일 전망이다.

국회 본회의에서 실시된 이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 결과는 총 295표 가운데 가결 149표, 부결 136표, 기권 6표, 무효 4표였다. 체포동의안은 재적의원(298명) 과반 출석에 출석의원 과반 찬성으로 가결되므로 가결 정족수는 148표였다.


국민의힘(110명)과 정의당(6명), 시대전환(1명), 한국의희망(1명), 국민의힘 출신 무소속 의원(2명)까지 120명이 가결표를 던진 것으로 추정된다. 야권 성향 무소속 의원 6명과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 강성희 진보당 의원까지 8명은 부결표를 던졌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민주당 내에서 발생한 이탈표는 39표로 추정된다. 가결 29표에 기권 6표, 무효 4표를 더한 수치다. 이 대표가 표결에 참석했더라도 결과를 바꾸기는 어려웠다.

민주당 내부의 중도층 의원들 사이에서는 이 대표 리더십에 대한 회의감이 퍼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의 한 수도권 초선 의원은 “이 대표 단식 장기화에 따른 동정 여론도 있었지만 ‘부결 호소문’이 나오자 가결을 고민하는 의원이 많았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이번 체포동의안 가결로 ‘방탄 비판’은 피하게 됐지만 ‘분당’ 수준의 계파 갈등을 수습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입원 중인 이 대표가 이날 본회의에 앞서 박광온 원내대표를 만나 통합적인 당 운영을 약속했지만, 표결에선 이 대표 체제에 대한 공개적인 반대가 확인됐다.

민주당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은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의 부결 호소문이) 나온 뒤 심리적인 분당 사태로 갔다고 본다”며 “12월 총선 체제로 넘어갈 때 비대위가 됐든 뭐가 됐든 (비명계가) ‘일전불사’할 것으로 본다”고 예측했다.

한편 이날 본회의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체포동의요청 이유설명 시간이 길어지자 민주당 의원들이 “뭘 그렇게 자세하게 설명하냐” “피의사실 공표 말라”고 고성을 지르며 반발했다. 민주당의 강력한 항의에 한 장관 발언이 여러 차례 중단됐고, 한 장관은 “저는 국민들 앞에서 설명할 의무가 있다”고 맞섰다. 소란이 이어지자 김진표 국회의장은 여야 원내대표를 의장석 앞으로 불러 양당 모두에 자제를 촉구했다. 이후 체포동의안 표결 결과가 발표되자 민주당 의원들은 어두운 표정으로 고개를 떨궜다.

이동환 박성영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