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野 29명 반란… 방탄 뚫렸다

이재명 체포동의안 국회 통과

찬 149·반 136, 기권·무효 10표
단식 배수진·부결 호소 안 통해
민주당 원내대표·사무총장 사의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 입원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전 병문안을 온 박광온 원내대표의 손을 잡고 대화하고 있다.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가결돼 이 대표는 이제 법원의 영장실질심사에서 구속 여부를 판단받게 됐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가결됐다. 이 대표는 단식과 부결 호소라는 배수진을 쳤지만, 민주당 의원들은 ‘방탄 프레임’을 벗는 길을 택했다. 이 대표는 영장실질심사를 피할 수 없게 됐다. 구속영장 발부 여부에 따라 이 대표의 정치적 운명은 물론, 민주당 내부 상황도 극명하게 갈릴 전망이다. 또 이번 표결 결과를 놓고 친명(친이재명)계와 비명계 간 갈등이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는 21일 본회의에서 이 대표 체포동의안에 대해 무기명 투표를 실시했다. 재적의원 298명 중 295명이 표결에 참여했고 가결 149표, 부결 136표, 기권 6표, 무효 4표라는 결과가 나왔다. 재적의원 과반 출석에 출석의원 과반 찬성이라는 가결 요건을 충족한 것이다. 가결 마지노선은 148표였다.

국민의힘(110명)과 정의당(6명), 시대전환(1명), 한국의희망(1명), 여권 성향 무소속 의원(2명)까지 120명이 가결 표를 던졌다고 가정하면 민주당에서 29명의 반란표가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본회의 표결에 앞서 이 대표는 병문안을 온 박광온 원내대표에게 “편향적인 당 운영을 할 의사나 계획이 전혀 없다”며 ‘통합’을 약속했으나 결국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영장실질심사를 앞둔 이 대표가 단식을 계속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민주당은 체포동의안 가결을 통해 ‘방탄 정당’ 프레임을 벗는 효과는 거뒀으나 극심한 당내 분열이라는 숙제를 안게 됐다. 이소영 원내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예상하지 못한 결과라서 많이 놀랍고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반면 비명계 김종민 의원은 “민주당이 이번 사건을 통해 엄청난 변화를 시작해야 하니까 (앞으로) 잘하면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와 조정식 사무총장은 체포동의안 가결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국민의힘은 표결 결과에 대해 ‘사필귀정’이라고 밝혔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에게 방탄조끼를 입혔던 민주당도 더는 준엄한 법치와 국민의 명령을 거부할 수 없다는 것을 뒤늦게나마 깨달았으니 그나마 다행”이라고 논평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또 “절반에 가까운 반대표가 나왔다는 건 아직 제1야당의 상당수가 얼마나 국민의 마음을 읽지 못하는지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의 정치적 운명은 구속영장 발부 여부에 좌우될 전망이다. 구속영장이 발부될 경우 이 대표는 최대 위기에 봉착하고, 영장이 기각되면 역공의 기회를 갖게 된다.

김영선 구자창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