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 총리 오늘 시진핑과 회동… 방한 논의할 듯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식 전 유력
한·중 관계 개선 물꼬 트일지 관심


한덕수(사진 왼쪽) 국무총리가 23일 중국 항저우에서 개막하는 아세안게임 참석을 계기로 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과 양자 회담을 한다.

정부 관계자는 22일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한 총리와 시 주석 간 양자 회담을 추진해 왔고 중국 측과 시간과 장소를 조율 중에 있다”고 말했다. 회담은 23일 밤에 열리는 개막식 전에 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1박2일 일정으로 항저우를 방문하는 한 총리는 23일 오전에 출국해 24일 돌아온다.

한국의 고위급 인사가 시 주석을 만나는 것은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발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이뤄진 한·중 정상회담 이후 10개월 만이다. 지난 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아세안 정상회의 때 윤석열 대통령과 리창 중국 총리의 회담 이후 16일 만에 양국 고위급이 다시 만나는 것이기도 하다.

한 총리는 시 주석과의 만남에서 정부가 연내 한국에서 열려고 하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중국 측(리창 총리) 참석을 적극 검토해 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또 윤 대통령이 지난해 한·중 정상회담에서 언급한 시 주석의 방한 문제도 다시 거론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 주석 방한과 관련해선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11일 채널A에 출연해 “올해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시 주석 방한을 기대해도 괜찮을 것 같다. 성사시켜 보겠다”고 밝힌 바 있다.

통상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참석하는 아시안게임에 한 총리가 참석하는 것은 정부가 소원해진 한·중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볼 수 있다. 중국도 최근 북·러 정상회담을 계기로 동북아에서 커지고 있는 러시아의 영향력을 견제하는 차원에서 한국과 관계 개선에 적극 나설 것이란 관측이 많다.

이동환 박준상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