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강대교 위에 호텔, 폐교는 숙박시설로… 관광객 끌어들인다

서울시, 숙박시설 확충방안 발표
방화동 공항고, 유스호스텔 전환
한강대교 ‘직녀카페’, 호텔로 이용

한강대교 북단 전망카페의 모습. 서울시가 숙박시설로 전환하는 직녀 카페는 이중 북쪽 카페다(붉은 원). 서울시 한강공원 홈페이지 캡처

서울시가 폐교를 청소년 수련시설인 유스호스텔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대학교 기숙사를 활용해 한국을 찾은 외국 학생들이 대학 프로그램과 연계·숙박할 수 있는 캠퍼스스테이도 시범 운영한다. 또한 관광객들이 특별한 ‘한강뷰’를 즐길 수 있도록 한강 교량 위 전망카페를 호텔로 운영한다.

서울시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숙박시설 3대 확충방안’을 마련했다고 24일 밝혔다. 향후 숙박 외에 환대·청결·재미까지 4대 핵심 전략과 세부 사업을 순차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우선 시는 폐교를 리모델링해 서울을 찾는 국내·외 청소년에게 유스호스텔로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학교가 문을 닫은 경우 해당 토지엔 교육용 시설 외 시설물을 건립할 수 없다. 하지만 시는 학생 수련은 교육 차원에서 이뤄지는 만큼 유스호스텔 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현재 폐교 확보를 위해 서울시 교육청과 협의 중이며, 구 강서구 방화동 공항고 부지를 우선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도심과 가까운 대학 기숙사를 해당 대학 프로그램과 연계해 외국 학생이 숙박할 수 있는 캠퍼스스테이도 내년부터 시범운영한다. 올해 추진안을 마련한 뒤 대학의 의견수렴을 거쳐 추진 가능한 1~2개교를 선정한다. 또 상가 등 노후 건축물을 숙박시설로 전환할 수 있도록 동대문·신촌·구의역 일대 등을 대상으로 용도변경 활성화도 추진한다.

시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관광자원을 활용한 숙박시설도 마련한다. 특히 한강 한가운데서 여의도 경치를 즐길 수 있도록 한강대교 직녀카페를 내년 초까지 전망호텔 용도로 전환한다. 한옥스테이도 지속해서 확대한다. 이외에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서울 둘레길 등 시내 명소에 팝업호텔 등 이벤트 객실을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노후 모텔촌을 대상으로 관광숙박 특화 지구단위계획 기준을 마련하고 용적률 인센티브를 30%(일반상업지역은 240%)까지 완화할 수 있도록 도시계획조례를 개정해 모텔을 양질의 숙박시설로 전환할 계획이다. 신촌역·종로3가·화양동·서울대입구역 등이 우선 검토 대상이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