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친명 “가결파 정치생명 끝나” VS 비명 “李 기각돼도 사퇴해야”

구속 여부에 정치적 운명 ‘기로’
내일 영장실질심사 출석할 듯
당 관계자 “옥중공천은 없을 것”

24일 열린 진교훈 더불어민주당 강서구청장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 사람들이 이재명 대표 구속영장 기각 탄원서에 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본인의 체포동의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지 이틀 만인 23일 단식을 중단했다. 24일째 이어오던 단식을 중단한 배경에 대해 민주당은 “의료진의 강력한 권고가 있었다”고 밝혔지만, 이 대표가 회복 치료를 받으며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대비하기 위한 목적도 있어 보인다.

이 대표는 26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될 영장실질심사에 직접 출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장기간 단식에 따른 건강 문제를 이유로 심사기일을 미룰 수도 있지만 예정된 날짜에 영장심사를 받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모양새다. 건강 회복 정도와 상관없이 정해진 날짜에 출석하려는 것에는 구속을 피하기 위한 절박함도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 구속 여부는 26일 오후 늦게나 27일 새벽쯤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체포동의안 표결에서 당내 상당한 반란표가 발생해 리더십에 큰 타격을 입은 이 대표는 구속 여부에 따라 본인의 정치적 운명까지 결정될 기로에 서 있다.

총선을 6개월여 앞둔 민주당의 내홍도 이 대표 구속 여부에 크게 좌우될 전망이다. 제1야당 대표 구속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다면 당의 내분은 분당 위기로까지 비화될 수 있다.

친명(친이재명)계 일각에서는 이 대표가 구속될 경우 ‘옥중 공천’까지 거론하고 있지만 이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관측이 많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24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가 구속되면 대표직 유지는 어렵다”며 “새로 뽑힐 원내대표가 대행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옥중 공천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당이 다시 전열을 가다듬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속영장이 기각될 경우 이 대표는 당내 분열 수습에 나설 전망이다. 총선을 앞두고 ‘체포동의안 가결파’를 어떻게 포용해 나갈지가 최우선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친명계 의원을 중심으로 가결파 색출 작업이 본격화된다면 내홍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수 있다.

이 대표 영장심사를 앞두고 당내 계파는 ‘동상이몽’에 들어갔다. 체포동의안 가결 직후 비명계를 향해 분노를 쏟아냈던 친명계는 일단 숨 고르기를 하는 모습이다. 친명계 한 초선 의원은 “이 대표에 대한 지지가 강한 분들은 가결파 색출 요구를 하지만 가결표를 던진 이들을 당에서 배제한다면 탄핵이나 국정조사 같은 것들이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다”며 “그런 것에 대한 전략적 판단도 동시에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당의 내분이 잠잠해질 가능성은 거의 없다. 다른 친명계 의원은 “이 대표가 구속되더라도 가결파가 명분이 서는 게 아니다. 오히려 구속되면 가결파의 입지는 더 좁아질 것”이라며 “가결을 통해 이미 ‘협잡 세력’이 됐기 때문에 그들의 정치생명은 끝났다”고 주장했다.

비명계는 이 대표가 구속을 면하더라도 대표직 사퇴는 불가피하다고 주장한다. 비명계 한 의원은 “이 대표가 구속된다면 당연히 통합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요구해야 한다”며 “영장이 기각된다고 해도 이 대표가 계속 재판을 받는 등 사법리스크가 사라지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다른 비명계 재선 의원도 “영장이 기각되더라도 무죄로 기각되는 건 아니다”며 “결국 기각 후 이 대표가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용일 박장군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