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 박광온 떠난 원내사령탑 자리… 우원식·김민석·남인순·홍익표 도전

친명 4파전… ‘이재명 지키기’ 일성


원내 지도부 사퇴에 따라 26일 실시되는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친명(친이재명)계 4선 우원식 의원과 3선 김민석·남인순·홍익표 의원이 출마했다. 당내 분란을 빠르게 수습하기 위해 후보 한 명을 합의 추대할 가능성도 거론됐으나 복수의 후보가 출마하면서 경선을 치르게 됐다.

이번 원내대표 경선이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로 인해 치러지게 된 만큼 가결표를 던진 것으로 추정되는 비명(비이재명)계는 후보를 내기 어려웠을 것으로 분석된다.

후보들은 대체로 ‘이재명 지키기’에 방점을 찍었다. 김 의원은 24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출마의 뜻을 밝히며 “이 대표를 지키고 선명하고 강력한 민주당을 재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 정책위의장직 사의를 표한 김 의원은 “제 경험, 전략, 정책, 돌파력으로 민주당을 묵직하고 날카로운 칼로 되살리겠다”며 대여 강경 모드를 예고했다.

당 최고위원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위원장 등을 지낸 남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검찰을 앞세운 야당 탄압에 맞서 이 대표와 당을 지키는 일에 헌신하고자 결단했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남 의원은 “이 대표가 강조했듯이 당의 모든 역량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며 “원내대표가 된다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는 원내 야전사령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가장 먼저 후보 등록을 한 홍 의원은 민주연구원장 등을 거쳐 현재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을 맡고 있다. 우 의원은 가장 마지막에 후보 등록을 마쳤다. 앞서 박광온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 지도부는 지난 21일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사태에 책임을 지겠다며 출범 5개월 만에 물러났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