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의도 1호 재건축’ 한양 수주전에 현대건설·포스코이앤씨 정면 대결

용적률 600%… 50층 이상 건립

현대건설이 서울 여의도 한양아파트 재건축 수주에 참여하면서 제안한 디에이치 여의도퍼스트 조감도. 현대건설 제공
포스코이앤씨가 서울 여의도 한양아파트 재건축 수주에 참여하면서 제안한 조감도. 포스코이앤씨 제공

현대건설과 포스코이앤씨가 서울 ‘여의도 1호 재건축 단지’ 수주전에서 맞붙는다. 현대건설과 포스코이앤씨는 각각 소유자 부담을 줄여주는 사업 조건과 최고급 수준의 특화 설계를 앞세우며 본격 경쟁에 돌입했다.

한양아파트 재건축정비사업 시공자 입찰에 참여한 현대건설은 소유자의 분양 수익을 높여 동일 평형 입주 시 100% 환급받을 정도의 개발 이익을 주겠다고 약속했다. 현대건설 측은 24일 “회사가 가진 역량을 총동원해 ‘디에이치 여의도퍼스트’라는 이름에 어울리는 최상의 디자인과 설계 적용하겠다”며 “최고의 랜드마크를 탄생시켜 소유주에게 최고의 이익을 선사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건설은 한강과 남향 조망을 최대로 확보하면서 특화 설계와 최고급 마감재를 적용하기로 했다. 오피스텔은 모든 세대를 복층형으로 설계하고 개별 외부 테라스를 제공한다. 거실 천장고를 5.5m로 높여 공간 활용도는 물론 개방감과 조망까지 극대화하겠다는 구상이다.

여의도 하늘에서 한강을 조망할 수 있는 스카이 커뮤니티도 설치한다. 옥상에는 버티포트(수직이착륙장)를 구축해 응급환자 발생 시 도심형 항공이동수단(UAM)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포스코이앤씨 역시 하이엔드 주거 브랜드 ‘오티에르’로 현대건설에 맞서고 있다. 3면 개방 구조로 모든 집에서 한강을 볼 수 있도록 하고 고층 아파트인 만큼 세대별 전용 엘리베이터를 설치하기로 했다.

한양아파트 일대는 용적률 상한 600%를 적용받는 상업지역이라 최고 200m 높이로 50층 이상 세울 수 있다. 이 아파트 재건축은 기존 588가구를 허물고 최고 56층짜리 5개동에 아파트 956가구와 오피스텔 210실을 짓는 사업이다.

포스코이앤씨는 ‘여의도 더 현대’가 들어선 파크원 시공 경험을 기반으로 초고층 기술력과 안전, 품질, 낮은 하자율 등을 강조한다. 파크원은 69층, 333m 높이로 여의도에서 가장 높고, 국내에서는 세 번째로 높은 건물이다. 포스코이앤씨 측은 “파크원에는 포스코가 생산하는 우수한 품질의 철강재를 사용함과 동시에 스마트 컨스트럭션 기술을 적극 도입했다”며 “국내에서 가장 높은 잠실 롯데타워(123층·555m)보다 1만1000t 이상 많은 철골이 사용됐다”고 설명했다.

포스코이앤씨는 공사비로 현대건설 입찰금액보다 720억원 낮은 7020억원을 제시하며 ‘가성비’로도 어필하고 있다. 포스코이앤씨 관계자는 “회사의 모든 이익을 내려놓고 입찰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