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석 연휴 귀성길 27일 낮부터 정체 시작”

티맵, 최근 5년간 데이터 분석 전망
이통사 ‘막힘 없는 통신’ 관리 만전

서울 서초구 잠원IC 부근 경부고속도로 상(왼쪽)·하행선의 모습. 연합뉴스

이번 추석 연휴의 귀성길은 27일 오후부터 정체를 시작할 전망이다. 귀성길 차량 정체가 덜한 시간대는 27일 오후 9시부터 28일 오전 6시까지로 예측됐다. 이동통신사들은 이동 중 ‘막힘 없는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대비책을 내놨다.

티맵모빌리티는 최근 5년간 명절 이동 데이터를 바탕으로 올해 추석 연휴 교통상황을 예측한 결과를 25일 내놓았다. 귀성길은 27일 오후부터 정체를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 부산으로 가는 길은 27일 오후 2시쯤 절정에 이르며, 최대 7시간28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대전 구간은 27일 낮부터 급격하게 교통량이 늘어 오후 2시 기준으로 최대 5시간12분 소요된다. 서울~강릉 구간은 28일과 29일 점심때 4시간30분 걸린다.


올해 추석 연휴 고향으로 떠나기 가장 좋은 시간대는 27일 밤 9시부터 28일 이른 새벽(0~6시)까지, 28일 늦은 밤부터 29일까지로 추정된다. 서울~광주 구간은 29일 새벽 2시쯤 3시간 안팎이면 이동 가능하고, 서울~부산은 4시간30분 내외로 분석됐다.

귀경길은 29일부터 3일까지 날짜와 관계없이 고르게 혼잡할 것으로 관측됐다. 부산~서울 구간은 29일 오전 6시부터 교통량이 빠르게 늘어 오전 11시에 절정(7시간3분)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통사들은 통신 트래픽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곳에 기지국 용량을 증설하는 등 대비에 들어갔다. SK텔레콤은 “국지적 데이터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고속도로 상습 정체구간의 이동통신 품질 관리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T도 추석 귀성과 귀경으로 정체가 예상되는 주요 고속도로 및 휴게소, 인파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터미널, KTX·SRT 역사, 공항, 쇼핑몰 등 1100여곳을 집중 관리대상으로 지정하고 감시에 들어갔다. LG유플러스는 서울 강서구 마곡사옥에 종합상황실을 마련해 24시간 집중 모니터링에 들어갈 계획이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