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렬 항의하더니… 중국 어선 일본 해역 조업 더 늘었다

“日수산물은 수입금지 해놓고
자신들은 조업… 중국의 이중성”

서해상에서 꽃게를 불법 포획하다 적발된 중국 어선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중국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류 이후 더 많은 자국 국적 어선들을 이 지역 인근 북태평양으로 내보내 각종 수산물 포획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핵 오염물질에 노출됐을 위험을 언급하며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 중단 조치까지 취하며 오염수 방류에 극렬 반대하는 모습과는 정반대 행보인 셈이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25일 비영리단체 ‘글로벌 피싱 워치’의 자료를 인용해 “중국 어선들이 지난달 가장 많이 머물렀던 해역은 일본 최북단섬 홋카이도섬 네무로시에서 약 1000㎞ 떨어진 북태평양 공해”라며 “이 지역은 후쿠시마에서도 멀지 않은 지역”이라고 보도했다.

자료에 따르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방류되기 전인 지난달 3일 156척이었던 중국 어선은 방류 이후인 지난 19일에는 162척으로 늘어났다.

이 해역은 꽁치와 고등어, 정어리, 참치 등이 주로 잡히는 지역으로, 중국 어선은 잡은 어획량 대부분을 중국 유통망을 통해 자국 소비자에게 파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정부는 지난달 24일 전면 수입 중단 조치를 취하며 일절 일본산 수산물을 취급하지 않겠다고 공언했지만 정작 자국 어선들을 동원해 후쿠시마 인근 수산물을 직접 잡아 국내로 유통하고 있는 셈이다.

아사히는 “방류 전후 기간을 더 늘려 보더라도 이 해역의 중국 어선은 하루 평균 146∼167척으로 큰 변화가 없었다”며 “중국 어선들은 동중국해와 일본 근해에서도 활발히 조업활동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제기구인 북태평양수산위원회(NPFC)에 따르면 중국의 지난해 북태평양 꽁치 어획량은 약 3만5000t으로 대만(약 4만2000t)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1만8000여t으로 3위다.

일본 수산청은 중국을 포함한 NPFC 회원국의 올해 꽁치 어획량 합계는 지난 16일 현재 6만760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가량 늘었다고 설명했다. 중국 꽁치 어선은 보통 5∼6월 출항해 연말쯤 본국으로 돌아간다.

이처럼 중국 정부가 겉과 속이 다른 행보를 보이자 일본 내부에선 반중 감정은 물론 비판 여론까지 확산하고 있다. 사나다 야스히로 와세다대 교수는 신문에 “많은 중국 어선들이 여전히 북태평양에서 일본 어선과 함께 고기잡이에 나서고 있지만, 오염수 걱정은 전혀 하지 않는 분위기”라며 “중국 정부의 수산물 전면 금지 조치는 결국 정치적 제스처이자 이중잣대”라고 비판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