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잘 쇠세요”… 다누리, 달에서 보낸 선물

한국형 달 궤도선 ‘다누리’가 지난 15일 촬영한 지구의 전면 사진이다. 이날은 달과 지구가 서로 바라보고 있어 달에서 지구의 전면을 촬영할 수 있었다. 호주 대륙은 뚜렷하게 보이지만 한반도는 짙은 구름에 가려져 있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추석을 앞두고 한국형 달 궤도선 ‘다누리’가 달에서 찍은 사진을 26일 공개했다.

다누리는 지난 15일 달 상공 고도 100㎞ 임무 궤도에서 지구를 바라보고 전면 사진을 찍었다. 이날은 달과 지구가 서로 바라보고 있어 달에서 지구 전면 촬영이 가능했다. 사진에는 호주 대륙이 선명하게 나타났으나 한반도는 구름에 가려 보이지 않았다.

다누리가 지난 3월과 5월 각각 아폴로 17호와 11호 착륙지를 촬영한 사진도 공개됐다. 아폴로 11호는 인류가 처음 달에 착륙한 유인 우주선이고, 17호는 마지막 유인 우주선이다.

다누리는 아폴로 11호 착륙 지점인 ‘고요의 바다’(사진 왼쪽)와 17호 착륙 지점인 ‘타우루스-리트로 계곡’(오른쪽) 사진도 보내왔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항우연은 26일부터 달 궤도를 돌고 있는 다누리의 실시간 위치를 확인하는 서비스를 모바일 환경에서도 제공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30일까지 ‘보름달 찍기 챌린지’ 이벤트를 진행한다. 다누리 이미지가 달린 증강현실(AR) 필터로 보름달 사진을 촬영하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증정한다.

다누리는 당초 오는 12월 임무를 종료할 계획이었으나, 예상보다 상태가 양호해 임무운영 기간을 2년 더 연장해 2025년 12월까지 달 착륙후보지 탐색, 달 과학연구, 우주 인터넷기술 검증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이도경 기자 yid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